【정가】황교안, 초유의 '조국 사퇴'요구하며 삭발 투쟁
상태바
【정가】황교안, 초유의 '조국 사퇴'요구하며 삭발 투쟁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9.09.16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 신수용 대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했다.

제 1야당 대표가 대정부투쟁의 기조속에 삭발투쟁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다.


같은 당 박인숙의원등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한데 이어 황 대표도 머리를 깎고 대여투쟁에 나서면서 조 장관 거취를 둘러싼 9월정기국회 일정이 표류하는등 여야 갈등이 장기화될 조짐이다.

황 대표의 삭발식 이전 한국기독교총연합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 하야 국민운동본부'의 집회가 열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문재인 정권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문재인 정권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집회 후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보수 지지자들은 자리를 떠나지 않고 황 대표의 삭발식을 지켜봤다.

황 대표의 삭발전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나와 문 대통령의 우려의 뜻을 전했으나 황 대표가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예정된 오후 5시, 지지자들의 행렬을 뚫고 광장 한 가운데 덩그러니 놓인 의자에 황 대표가 착석하자 200여 명의 지지자들이 황 대표의 이름을 연호했다.

한국당 의원들 50여 명은 근조 모양이 새겨진 '자유 대한민국은 죽었습니다'라는 문구와 '위선자 조국 파면하라'는 문구가 담긴 손피켓을 들고 황 대표의 삭발을 지켜봤다.

황 대표는 삭발 후 "저는 오늘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벗기 위해서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며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라면서 "저 황교안이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위해서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삭발식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가 끝나자마자 강기정 정무수석을 불러 황 대표 삭발과 관련해 염려와 걱정의 말씀을 전달했고, 강 수석이 황 대표를 만나 이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강 수석은 황 대표에게 "삭발을 재고해 달라는 의견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