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논산시의회, 태풍‘링링’피해 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상태바
【논산】논산시의회, 태풍‘링링’피해 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 권오헌 기자
  • 승인 2019.09.1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확기 앞두고 낙과피해로 안타까움 전하며, 복구에 필요한 지원 대책 적극 노력
-. 낙과 태풍피해 농가 긴급 일손돕기.
논산시의회가 11일 충남 논산에서 태풍 피해를 본 과수 농가에서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권오헌 기자
논산시의회가 11일 충남 논산에서 태풍 피해를 본 과수 농가에서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 권오헌 기자

[세종경제=권오헌 기자]논산시의회(의장 김진호)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 일손돕기를 진행했다.

김진호 의장은 이날 낙과 피해가 심각한 충남 논산시 광석면 율리 배 과수 농가를 찾아가 의회사무국 직원, 적십자사 회원들과 함께 태풍으로 떨어진 배를 주워 모으며 농민들과 아픔을 함께 했다.

김진호 의장이 피해농가 농민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권오헌 기자
김진호 의장이 피해농가 농민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권오헌 기자

논산시의회를 비롯해 논산시청, 논산경찰서, 자원봉사센터 등 600여명은 9일부터 이날까지 충남과 전남 등지의 피해 농가를 찾아 떨어진 낙과(배)를 줍기 일손돕기에 나섰다.

김진호 의장은 “수확기를 앞두고 태풍으로 인한 피해로 농가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며, “의회에서도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근본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강구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진호 의장이 낙과 줍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 권오헌 기자
김진호 의장이 낙과 줍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 권오헌 기자

과수는 부러지거나 찢어진 가지는 깨끗하게 잘라낸 후 적용약제를 발라주고 쓰러진 나무는 토양이 젖어있는 상태에서 뿌리가 손상되지 않도록 세우고 보조지주를 설치해야 한다.

또한, 상처과나 기형과는 솎아주고 낙과된 과실도 신속 처리하여 병해충 발생과 야생동물 유입 요인을 줄여야 한다.

논산시의회가 11일 충남 논산에서 태풍 피해를 본 과수 농가에서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 권오헌 기자
논산시의회가 11일 충남 논산에서 태풍 피해를 본 과수 농가에서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 권오헌 기자

이날 함께 참여한 의원들은 피해농가에 위로의 뜻을 전하며 “이번 일손 돕기가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농민들의 시름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피해 농가는 “태풍피해에 낙심하고 있는 피해 농가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일손돕기에 적극 참여해준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논산시의회가 11일 충남 논산에서 태풍 피해를 본 과수 농가에서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 권오헌 기자
논산시의회가 11일 충남 논산에서 태풍 피해를 본 과수 농가에서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 권오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