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세종에 대통령기록관 있는데, 문대통령기념관 계획...행안부 알아서기었나?
상태바
【청와대】세종에 대통령기록관 있는데, 문대통령기념관 계획...행안부 알아서기었나?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9.09.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지시한 적없다"며 격노.

[세종경제= 신수용 대기자]행안부소속 국가기록원이 2022년 개관을 목표로 172억원을 들여 문재인 대통령의 독립적인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려다 무산되게 됐다.

행안부소속 국가기록원이 2022년 개관을 목표로 172억원을 들여 문재인 대통령의 독립적인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려다 무산되게 됐다.
행안부소속 국가기록원이 2022년 개관을 목표로 172억원을 들여 문재인 대통령의 독립적인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려다 무산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도 않고 그런 지시를 한 적도 없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문 대통령 개별 기록관 건립 추진'과 관련, 당혹스럽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해졌다.  

​ 고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해당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면서도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라며 거부의 뜻을 표했다. 

행안부산하  국가기록원은 오는 2022년 개관을 목표로 모두 172억원을 투입해 문 대통령 자택 인근인 부산·양산 일대에 개별 기록관을 짓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지난 2007년 대통령 기록물관리법이 제정되면서 개별 기록관을 건립할 수 있는 법적 장치가 마련됐으나, 노무현·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은 유고 혹은 법정구속으로 추진되지 않았다. 
국가기록원은 세종시 통합 대통령기록관 사용률이 83.7%에 달해 증설 없이 추가 기록물 보관이 어렵고, 증설보다는 개별 기록관 건립이 비용상 효율적으로 판단한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적지않은 혈세가 투입되는 해당 사업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제대로 보고를 받지 못한데다, 언론 등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접하면서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고 대변인은 '개별 기록관 건립 추진이 백지화되는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가기록원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문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이 추진 된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개별 기록관 건립 추진과 관련해 즉각적으로 대응한 배경에는 기록물관리법 제정으로 건립이 가능하고, 세종시 통합 대통령기록관 사용률이 높다는 점은 이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도 개별독립관 건립을 거부한 것은 자칫 문 대통령 개인 기록관 건립에 막대한 국민 세금이 투입된다는 정치적 오해를 불러일으 킬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