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정가】박수현, 불륜설에 휩싸여 도지사출마접은 전 공주시의원과 재혼
상태바
【충청정가】박수현, 불륜설에 휩싸여 도지사출마접은 전 공주시의원과 재혼
  • 이은숙 기자
  • 승인 2019.09.0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이은숙 기자]문재인 정부  초대 대변인이었던 박수현 전 의원이 9일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  재혼했다.

그는 김 전 시의원과 별도의 결혼식을 하지 않고 이날 공주시청 민원실에서 혼인신고를 했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로 출마했지만, 김 전 시의원과 불륜설에다  특혜 공천을 줬다는 의혹이 불거져  중도 사퇴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대변인이었던 박수현 전 의원이 9일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  재혼했다.[사진= 박전의원 페이스북 켑처]
문재인 정부 초대 대변인이었던 박수현 전 의원이 9일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 재혼했다.[사진= 박전의원 페이스북 켑처]

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 오늘 결혼한다”라며 “혼자였던 12년의 삶에 둘의 삶을 새롭게 쌓으려 한다”며 결혼 소식을 직접 알리기도 했다. 

그는 “‘동병상련’과 ‘고난’이 인도한 ‘사랑’이다. 처음부터 활짝 핀 꽃같은 사랑은 아니었지만, 태풍과 가뭄이 만든 벼이삭처럼 천천히 영글어 온 사랑이다”라며 “고통스러웠던 서로의 삶에 서로의 삶을 보태 고통도 아름답게 사랑할 힘이 솟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내연관계에 실체가 없다는 사실을 밝히기 위해 김 전 시의원과  함께 고통을 겪으면서 책임감도 느꼈다며 결혼 결정 이유를 밝혔고, 내년 4월 제 21대 총선에선 공주.부여.청양 지역 출마를 준비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