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문대통령, 조국 반대 49%vs 찬성 37%결과에 9일 임명여부 밝힐 듯
상태바
【청와대】문대통령, 조국 반대 49%vs 찬성 37%결과에 9일 임명여부 밝힐 듯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9.09.08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신수용 대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끝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6일 자정으로 끝나, 8일 최종 결정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발표를 하지 않는 쪽으로 방향이 잡혔다.

또한 임명이 재가될 경우에 대비한 임명장 수여식 일정도 아직 잡지 않은 상태다.

문 대통령은 임명여부를 최종 판단하기 위해 청와대 안팎의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의견 수렴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은 지난 2017년 5월 11일 당시 민정수석인 조 후보자가 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하는 모습.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은 지난 2017년 5월 11일 당시 민정수석인 조 후보자가 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하는 모습.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비서실도 이날 오후 노영민 비서실장 주재로 현안점검회의를 열어 조국 임명여부와 관련해 여론을 점검하고 임명 강행과 철회에 따른 정국 후폭풍 등 시나리오를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가운데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후에 조사한 임명찬반을 묻는 여론조사결과 반대하는 여론이 찬성 여론에 비해 두자릿수인 12%p의 격차를 보였다.

특히 인사청문회를 통해 의혹이 해소됐느냐는 물음에는 10명중에 6명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이후인 7일 하루동안 대전.세종, 충청을 포함한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조 후보자 임명문제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서'반대한다'는 응답자가 49%인데 비해 찬성 응답은 37% 였고, '모르겠다'는 14% 였다.

한국리서치는 "지난 6일 열린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7일 자정에 끝났으나 그 직후 조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불구속 기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진데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를 세부적으로 보면,진보층에서는 임명 찬성 66%로 반대(26%)보다 우세한 반면, 보수층에서는 임명 반대가 75%로 찬성(14%)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중도층에서는 반대 응답이 52%로 찬성(27%)보다 우세했다.

청문회로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해소됐냐는 설문에는 '해소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59%로, '해소됐다' 응답률 33%보다 높았다. '모르겠다'는 답변은 8%였다.

조 후보자가 임명된 후 현재 검찰의 수사가 공정하게 이뤄질지에 대한 설문에는 '공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응답률이 49%로 '공정할 것'이라고 답한 36%보다 우세했다. '모르겠다'라고 답한 비율은 15% 였다.

이번 조사는 웹 조사(휴대전화 등 활용) 방식으로 실시했으며,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응답률은 조사요청 대비 12.4%, 조사참여 대비 90.8%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