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또, 또 "세종시청 전 공무원에게 수억원줬다", "현 공무원 4명 고발했다"잇단 폭로.고발...왜
상태바
【단독】 또, 또 "세종시청 전 공무원에게 수억원줬다", "현 공무원 4명 고발했다"잇단 폭로.고발...왜
  • 권오주 기자
  • 승인 2019.08.2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사 A대표 "골채채취관련 전직 공무원등 9억원줬다"폭로.고소...당사자 전면부인.
-B씨 "골프장 허가등과 관련, 현직 공무원 4명 고발했다"...당사자들 "사실아니다"부인.
-일각에서 묵묵히 일하는 전체 시공무원 사기 저하 우려.

[세종경제=권오주 기자] "세종시 전직 공무원에게 골재 허가 관련해 9억원대 뇌물줬다"(H개발 대표A씨. 27일, 세종시청기자실 회견)

"세종 모 골프장 인허가과정에 일부 공무원 유착 있었다."( B씨. 14일 세종시청기자실 회견)

​세종시 일부 전직 공무원들이 현직일 때 인.허가등과 관련해  잇달아 금품수수 시비와 인허가ㆍ유착의혹이 일어 묵묵히 일하는 세종시 전체 공무원들의  사기저하가 우려된다.

H개발 대표 A씨는 27일 오후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골재채취 허가와 관련해 일부 전직 세종시청 공무원 2명과  일반인 1명 등에게 10여년에 걸쳐 9억 원대 뇌물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세종시 일부 전직 공무원들이 현직일 때 인.허가등과 관련해  잇달아 금품수수 시비와 인허가 ㆍ유착의혹이 일어 묵묵히 일하는 세종시 전체 공무원들의  사기저하가 우려된다.[사진= 세종경제신문db]
​세종시 일부 전직 공무원들이 현직일 때 인.허가등과 관련해  잇달아 금품수수 시비와 인허가 ㆍ유착의혹이 일어 묵묵히 일하는 세종시 전체 공무원들의  사기저하가 우려된다.[사진= 세종경제신문db]

​A 씨는 갑질피해신고를 한뒤 이날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과 함께 기자회견장에 나타났다.

​A 씨는 세종시 전 공무원 등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대전지검에 뇌물수수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세종시 일부 (전직)공무원들이 H사에게 골재채취 허가를 명목으로 뇌물을 요구했고 공무원 측근인 일반인도 지속해서 '골재 허가를 잘 얘기 해주겠다'며 뇌물을 수수했다"며 "이들이 뇌물을 수수한 기간은 2008년 5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로 수뢰금액은 모두 9억 원"이라고 밝혔다.

A씨는  "토석채취 허가에 대한 신청서류와 기허가지의 변경과 기간연장을 하는 신청서류를 함께 제출하고자 했지만 당시 세종시청 공무원들은 신청서류만 허가받으면 되고, 기간연장을 하는 서류는 자신들이 승인해줄 것이라며 기간연장 서류 제출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7년 다시 기간연장 서류를 제출했으나 토지사용승낙서 문제로 접수를 받지 않았고, 심의를 보류하다. 토지채취허가에 대해 취소 통보를 했다"고 설명했다.

H개발 대표 A씨는 27일 오후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골재채취 허가와 관련해 일부 직전 세종시청 공무원 2명과  일반인1명등에게 10여년에 걸쳐 9억 원대 뇌물을 건넸다"고 주장했다.[사진=권오주 기자]
H개발 대표 A씨는 27일 오후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골재채취 허가와 관련해 일부 전 세종시청 공무원 2명과  일반인1명등에게 10여년에 걸쳐 9억 원대 뇌물을 건넸다"고 주장했다.[사진=권오주 기자]

A 대표는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산림공원과 공무원들의 뇌물수수와 행정비위를 바로 잡아달라며 세종시청 유관공무원들에게 모두 10차례에 걸쳐 민원을 제출했으나 모두 묵살됐다"고 밝혔다.
그는 "세종시청의 전직공무원과 이들과 결탁한 민간인을 뇌물 수수혐의로 지난 5월과 8월에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회견뒤 <세종경제신문>과 가진 전화에서  "저나 가족들이 허가에 대해 올인을 했다. 허가를 받아내기위해 이런 요구를 감수했다. 지금에 와서 행정처분에 대해 해당 공무원에게 보복하기위한 것이 아니다. 저의 억울함에 대해 세심히 살펴봐달라"고 설명했다.

그는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뇌물수수 행위와 행정비위에 대해 관련 관청등에 민원을 제출하였으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기자회견을 하게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시청관련부서 공무원은 "뇌물수수에 대해서 사실이 있는지 없는 지는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한다"면서 "이렇다 저렇다 답변할 게 없다"고 말했다.

A 씨가 지목한 전직 공무원 D씨는 <세종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리고 검찰 이 조사한다니 진실이 가려질 것으로 본다"며 강력하게 부인했다.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은 이에대해  "이번 사안과 관련해 담당(전직)공무원을 직권 남용으로 검찰에 고발하고, 공무원 뇌물수수를 비롯해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행정비위에 대해 철저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기관은 직무유기 혐의로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27일 오후 지난 14일 세종지역 C골프장 사업 허가가 날무렵인 지난 2009년 당시 연기군청(현 세종시청) 일부 공무원이 유착됐다는 주장했던 B씨는 관련 세종시 현직 공무원 4명을 대전지검에 고발했다.[사진= 권오주 기자]
27일 오후 지난 14일 세종지역 C골프장 사업 허가가 날무렵인 지난 2009년 당시 연기군청(현 세종시청) 일부 공무원이 유착됐다는 주장했던 B씨는 관련 세종시 현직 공무원 4명을 대전지검에 고발했다.[사진= 권오주 기자]

앞서 이날 오후 지난 14일 세종지역 C골프장 사업 허가가 날무렵인 지난 2009년 당시 연기군청(현 세종시청) 일부 공무원이 유착됐다는 주장했던 B씨는 관련 세종시 공무원 4명을 대전지검에 고발했다.

당시 해당 골프장에서 일부 사업을 맡았었다는 B씨는  검찰 고발장에서 "C골프장의 공사함에 있어(세종시청) 담당부서에 사진과 도면을 청구하였는데도  불구, 사업체만을 끼고 도는 행동에 분개하며, 시민을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닌 것 같아서 법에 호소한다"고 밝혔다. 

B씨는 "공사장 작업을 하면서 산림훼손을 했고, 콘크리트포장을 폐처리하지 않고 묻어버리고 도면대로 시공하여야 하나. 산마루 측구 소단을 설치하지 않고 농지가 있는데도 도로를 개설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해당 공무원들도 <세종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B씨의 주장을 적극 부인했다.

해당 골프장은 최근 개발행위, 산림, 건축, 도시계획 허가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