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대전 옛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정부통합청사 신축...지역경제효과는 미지수
상태바
【대전】대전 옛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정부통합청사 신축...지역경제효과는 미지수
  • 권오주 기자
  • 승인 2019.08.08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중부경찰서, 대전세무서, 대전교청청 등 입주
- 상권이 이미 위축, 회복까지는 시간 걸릴 듯

[세종경제=권오주 기자] 대전시 중구 선화동 옛 충남도청내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대전중부경찰서등 인근 4개 공공기관이 입주할  정부통합청사가 들어선다.

그러나 정부통합청사 조성으로 이 일대 상권 활성화등의  기대와 달리 인근 관공서를 한 건물에 모으는 것에 그쳐 경제적효과는 미지수다.  

기획재정부는 8일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720억 원을 들여 연면적 2만8694㎡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9층 규모의 정부통합청사를 신축하기로 하고  사업계획을 이달 중에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시 중구 선화동 옛 충남도청내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대전중부경찰서등 인근 4개 공공기관이 입주할  정부통합청사가 들어선다.[사진=네이버 켑처]
대전시 중구 선화동 옛 충남도청내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대전중부경찰서등 인근 4개 공공기관이 입주할  정부통합청사가 들어선다.[사진=네이버 켑처]

올해 착공해 오는 2023년 완공할 예정인 통합청사에는 인근의 대전중부경찰서와 대전세무서, 대전교정청, 위치추적 대전관제센터 등 4개 중앙행정기관이 입주하게 된다.

대전시 등은 이와 관련, 이 통합청사가 들어서면 이 일대 낙후된 대전 원도심 활성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업계에서는 일대 200M내 흩어진 관공서가 모이는 효과가 있을 뿐 기대처럼 경기활성화는 미지수로 보고 있다.

특히 청사가 들어설 부지는 충남지방경찰청이 2013년 충남도청과 함께 내포신도시로 이전하는 바람에  인근 점포등이 폐업하는 등 상권이 위축됐던 만큼 상권회복까지는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의 한 부동산중개업 관계자 B씨( 대전시 동구)는 이날 <세종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통합청사가 들어선다는 것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으나, 이 건물에 입주할 기관은 이일대에 있는 경찰서, 세무서등의 관공서여서 기대만큼 유동인구가 늘어날 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대전시 중구 선화동 옛 충남도청내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대전중부경찰서등 인근 4개 공공기관이 입주할  정부통합청사가 들어선다. 통합청사 조감도[사진=기획재정부제공]
대전시 중구 선화동 옛 충남도청내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대전중부경찰서등 인근 4개 공공기관이 입주할  정부통합청사가 들어선다. 통합청사 조감도[사진=기획재정부제공]

그는 "옛 충남도청과 충남지방경찰청등이 내포로 떠난 뒤 이일대 식당등이 문을 닫는 경제위축을 가져왔고, 이 위축이 수년 째 이어지면서 상권회복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때문에 근대문화 유산으로 지정된 옛 충남도청사(등록문화재 제18호)에 대한 활성화와 함께  유동인구 증가 등이 상권활성화의 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