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계룡시, 두계천 생태교란 식물 제거
상태바
【계룡】계룡시, 두계천 생태교란 식물 제거
  • 권오헌 기자
  • 승인 2019.07.2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마을운동계룡시지회 회원 30여명 참여, ‘환삼덩굴’ 등 교란식물제거
계룡시는 건전한 생태계 유지 및 식물의 서식환경 보존을 위해 22일 오전 신도안면 두계천 일대에서 새마을운동계룡시지회 회원 30여명과 함께 생태교란 식물 제거에 나섰다. / 사진제공=계룡시청
계룡시는 건전한 생태계 유지 및 식물의 서식환경 보존을 위해 22일 오전 신도안면 두계천 일대에서 새마을운동계룡시지회 회원 30여명과 함께 생태교란 식물 제거에 나섰다. / 사진제공=계룡시청

[세종경제신문=권오헌 기자]충남 계룡시는 건전한 생태계 유지 및 식물의 서식환경 보존을 위해 22일 오전 신도안면 두계천 일대에서 새마을운동계룡시지회 회원 30여명과 함께 생태교란 식물 제거에 나섰다.

생태교란 식물이란 생태계 균형에 교란을 가져오거나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는 가시박, 환심덩굴 등의 식물을 말한다.

대표적인 교란식물인 가시박 및 환삼덩굴은 덩굴성 식물로 다른 나무를 감고 덮어 고사시키며 다른식물의 생육을 방해해 생태계를 위협한다.

계룡시는 건전한 생태계 유지 및 식물의 서식환경 보존을 위해 22일 오전 신도안면 두계천 일대에서 새마을운동계룡시지회 회원 30여명과 함께 생태교란 식물 제거에 나섰다. / 사진제공=계룡시청
계룡시는 건전한 생태계 유지 및 식물의 서식환경 보존을 위해 22일 오전 신도안면 두계천 일대에서 새마을운동계룡시지회 회원 30여명과 함께 생태교란 식물 제거에 나섰다. / 사진제공=계룡시청

이날 회원들은 사람이 많이 이용하는 하천변을 중심으로 교란식물을 뿌리채 뽑거나 어린개체를 집중 제거하는 등 효율‧효과적인 작업으로 교란식물의 번식을 최소화했다.

시 관계자는 “청정한 계룡의 생태계 보호와 환경정화작업을 위해 새벽부터 고생한 새마을지회 회원들께 감사드린다”며 “건강하고 균형있는 생태계 유지를 위해서 교란식물 퇴치활동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새마을운동계룡시지회(회장 황근택)와 함께 오늘 10월말까지 두계천 등 관내 하천의 생태교란 위해식물 제거 및 환경정비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