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부동산】세종 신도심 빈 상가 45건 경매...3분의1 가격에도 유찰
상태바
【속보.부동산】세종 신도심 빈 상가 45건 경매...3분의1 가격에도 유찰
  • 권오주 이은숙 기자
  • 승인 2019.07.1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권오주 이은숙 기자] 세종 신도심 상가의 공실[세종경제신문 4월7일,27일, 7월10일 등 보도]이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정부세종청사 인근 신도심(행복도시)권 근린 상가 45건이 경매로 나왔다.

특히 세종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특별본부가 최근  '행복도시 상가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으나 이렇다할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18일 굿옥션(경매전문 사이트)을 인용한 연합뉴스의 보도에 의하면 세종시 지역 빈 상가의 문제가 현실화되어 신도심(행복도시)권 근린 상가중심으로 경매가 속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세종시 부동산[사진=권오주 기자]
세종시 부동산[사진=권오주 기자]

매물로 나온 경매는 18일에이어 24일, 8월 12일과 14일 각각 4차례가 진행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세종시 고운동 한 건물 1층 4개 물건은 감정가가 17억8천800만원에 이르나 최근 3차례 모두  유찰됐다.

최저입찰가는 감정가의  34%인 6억1300여만원으로 감정가의 3분1수준이다.

새로 나온 2개 물건을 제외하고는 모두 2차례 유찰되면서 최저입찰가는 감정가 49%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는 준공을 한다해도 주인을 찾지 못한채 빈상가가 늘어나는데다 어렵사리 개업을 해도 경영난을 겪으면서 상가가 경매로 넘어가는 상황이 지속하고 있다.

세종시 부동산 시장이 위축되면서 상가 분양이나 임대가 안 되다 보니 공사비를 마련하지 못하는 것이다.

세종 신도심 아름동과 소담동 등 일부 지역에서는 상가분양이 저조, 건축주가 공사대금을 주지 못해 시공업체가 대금 지급을 요구하며 유치권을 행사하는 경우도 적지않다고 보도는 전했다.

세종시청에서 바라본 세종신도심권[사진=권오주 기자]
세종시청에서 바라본 세종신도심권[사진=권오주 기자]

세종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높은 은행이자와 괸리비의 리스크가 큰 데다 이를 버티지 못한 점주들이 상가를 경매나 공매로 넘기는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결국 상권 활성화를 통해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대한 우려는 ▲상가지대인 상업 시설의 높은 분양가와 ▲상가공급 과잉 ▲주말과 휴일의 유동 인구 부진등을 꼽히지만, 현재로선 뾰족한 묘안이 없다. 

행복청이 최근 작년 6월부터 시작한 '행복도시 상업시설 모니터링 연구 용역' 결과발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행복도시 상가 공실률은 32.1%로 나타나 10곳 중 3곳이 넘게 비어 있다. 

가장큰 원인으로는 생활권 상업용지의 높은 분양가형성에 따른 높은 임대료 형성,  실수요보다 임대 수익 기대 투자로 인한 고분양가등이다.

행복청의 일반 시민·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높은 임대료, 상가 과다, 주차시설 부족 등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세종시는 도시특성상 서울에 거주하는 공무원들과 젊은 이가 주류를 이뤄 금요일부터 서울이나 인근 도시로 빠져나가 전체의 유동인구가 비는 현상도 한몫을 한다는 지적도 있다.

세종 부동산업계 관계자들은 "일부 건물주는 일정 기간 임대료를 받지 않는 '렌트프리' 조건도 제시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