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대전지역 장애인인권 단체 왜 화났나
상태바
【인권】대전지역 장애인인권 단체 왜 화났나
  • 세종경제신문
  • 승인 2019.07.1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유성구 한 시설에서 장애인학대 의혹 재발방지촉구.
-대전시와 유성구의 혁신 시급 지적도

[세종경제=이은숙 기자]대전지역 장애인 단체들이 단단히 화가 났다.  입장문과  성명발표를 넘어 지난 12일 오후에는 대전시청앞에서 기지회견도 가졌다

대전지역 장애인 단체들이  12일 대전시청앞에서 기지회견을 갖고 장애인 차별방지를 촉구하며 관련의혹수사를 촉구하고 있다.[사진= 정의당 대전시당 제공]
대전지역 장애인 단체들이 12일 대전시청앞에서 기지회견을 갖고 장애인 차별방지를 촉구하며 관련의혹수사를 촉구하고 있다.[사진= 정의당 대전시당 제공]

입장문의 방향은 장애인 인권에 대한 내용이다.

단체는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자유롭게 살 수 있게 해 달라"며 "주간 활동, 평생교육 등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의 주장의 발단은  대전 유성구의 한 장애인 복지시설 대표가 장애인을 학대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기자회견에서 "전기충격기까지 동원했다는 학대의혹에 장애 자녀를 양육하는 보호자들은 충격과 분노에 휩싸였다"고 외쳤다.

그러면서 "장애인도 사람"이라며 "대전시와 유성구는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더는 학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기충격기를 동원한 학대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통해 가해자가 더는 장애인복지 현장에 설 수 없도록 엄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자유롭게 살 수 있게 해 달라"며 "주간 활동, 평생교육 등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대전  유성구 한 장애인 복지시설 대표가 장애인을 학대했다는 의혹를 수사중인 경찰은 학대의혹과 함께 시에 기부금 모집 등록을 하지 않고 기부금을 불법 모집한 정황과 횡령 의혹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장 위원장이 페이스북에 게시한 입장문[사진=김위원장의 페이스북켑처]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장 위원장이 페이스북에 게시한 입장문[사진=김위원장의 페이스북켑처]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도 이날 "제대로 수사하고, 제대로 처벌해야 한다"라면서 "적극적이든 소극적이던 우리 사회가 사회적 약자에 대한 폭력을 용인하는 태도를 보여서는 안된다"고 입장문을 냈다.

그는 "지금껏 벌어졌던 시설과 특수학교에서의 수사는 피해 사실은 인정되나, 가해자를 특정할 수 없다거나 증언만으로는 혐의가 입증될 수 없어 재판에 조차 넘겨지지 않은 경우가 허다하다"라면서  가해자가 폭력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도 그러한 이유이다. 피해자들의 일관된 진술을 신뢰하고, 적극적인 수사와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와함께 "대전시와 유성구 등 감독기관의 혁신이 필요하다"라며 "이번 사건에 대한 태도만 보더라도,  시설장이 접근 금지 명령을 받은 상태에서 기부금 모집을 허용하는 일도 벌어졌다. 두 부서를 관할하고 있는 담당 국장은 방송 인터뷰에서 ‘아쉽고, 안타깝다’며, 두 발쯤 떨어져 있는 시사평론가처럼 이야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김 위원장은 "그러니, 5월1일에 접수된 사건을 두 달이 지난 뒤에나 실사에 나가는 것 아니겠느냐.  칸막이 낮추고 사무실 이사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시민들 앞으로 한발 더 다가서는 적극적인 행정, 시민들의 삶을 직접 책임진다는 철학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