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청와대 숲에 울려퍼진 '논산 파랑새 합창단'의 고운 소리들.
상태바
【논산】청와대 숲에 울려퍼진 '논산 파랑새 합창단'의 고운 소리들.
  • 권오헌 기자
  • 승인 2019.07.13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래 선물을 할 수 있어 행복" 논산 3개 아동시설 어린이들로 구성
-김정숙여사, 직원, 바람개비 서포터즈 참석해 박수와 환호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세종경제=권오헌 기자]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파랑새 합창단은 논산지역 3개 아동양육시설 소속 초중교생 단원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4월 어린이날 합창을 하고 싶다는 편지를 청와대에 보냈다. 하지만 이미 어린이날 행사는 출연진이 확정되어 이번 기회에 초청을 하게 되었다.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음악회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비롯해 점심시간 산책을 하던 직원 40여 명이 함께 했다.  양육시설을 떠나 자립을 하며 후배들의 멘토이자 아동자립파트너로 활동하는 ‘바람개비 서포터즈’가 참석해 후배들을 응원했다.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파랑새 합창단은 ‘내일을 향해’, ‘우리는 모두 소중해’ 등 아동권리송과 ‘고향의 봄’, ‘여행’ 등을 노래했으며, 특히 '내일을 향해'와 '우리는 모두 소중해'는 아이들의 권리와 희망에 대한 노랫말을 담아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객석에서는 출연하는 아이들의 이름을 적은 손팻말로 환호했으며, 노래가 끝날 때마다 큰 박수를 받았다.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김정숙 여사는 환영 인사에서 오늘 공연한 어린이들의 이름을 일일이 불러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정숙 여사는 “‘파랑새합창단 어린이 여러분은 오늘 청와대에 너무나 소중한 선물을 갖고 와 주었다.”며, “오늘 여러분이 불러준 노래는 함께 공연을 들은 사람들의 마음속에 오랫동안 사라지지 않고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이어, 김정숙 여사는 “내 목소리만 크게 내려 하기 보다 화음을 맞추었을 때 아름다운 것이 합창”이라며 “함께 어울리는 것은 세상에 고마운 마음을 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강조했다.

또한, “아이들이 부른 노랫말을 언급하며 “나에 대한 칭찬, 나 자신에 대한 격려가 살면서 필요한데 주저앉아 울고 싶은 날도 있겠지만 ‘좋은 일이 있을 거야’라고 희망을 키우길 바란다.”며 어린이들을 격려했다.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합창단 지도교사이자 대표인 박선미 단장은 중증장애인시설, 노인복지시설 등을 찾아 공연하고 있는 파랑새합창단의 활동을 소개했습니다.

이어 박선미 단장은 “아이들이 누군가에게 노래라는 선물을 주면서 행복해 한다"며 "누구나 노래를 누릴 수 있는 것처럼, 우리 아이들이 아동의 권리를 누리며 소중한 존재로 살아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에 어린이 손님들이 노래 선물을 들고 찾아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논산 파랑새 합창단. 단원들이 청와대 소정원에서 작음 음악회를 펼쳤다. / 사진제공=청와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