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세종시, 국장·과장 현장 확인 없이 안전 우수사례 선정...뒤늦게 드러나
상태바
【단독】세종시, 국장·과장 현장 확인 없이 안전 우수사례 선정...뒤늦게 드러나
  • 권오주 기자
  • 승인 2019.07.1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권오주 기자] 세종시가 시민들이 신고한 안전문제에 늦장 대처하거나 현장에 가서 확인도 없이 인터넷 신문고의 안전 우수사례로 선정,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세종'이란 구호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11일 <세종경제신문>이 세종시와 세종시의회 등으로부터 받은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시민들이 여러 건의 안전관련 민원을 신고했으나 즉각 처리되지 않은데다가 담당 국장이나 과장 등이 현장에 가보지도 않고 안전 우수사례로 선정해 시민들에게 알렸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이 가운데 세종시 한솔동 복합커뮤니티센터 공사현장의 경우 안전펜스가 쓰러졌다고 지난해 8월 6일 신고됐으나, 개선된 것은 같은 달 10일이다. 무려 나흘이나 걸렸다. 이는 울타리 펜스가 차도로 기울어지는 바람에 이를 못 보고 걷거나  야간에 차량이 이를 보지 못하고 운전했더라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것이다.

장맛비그친 세종시청사[사진=권오주 기자]
장맛비그친 세종시청사[사진=권오주 기자]

이 민원이 접수된 뒤 세종시가 공사현장에 즉시 전화로 혐조 요청만 했어도 해결될 일인데도 무려 4일이나 걸렸으면서 세종시는 이를 안전 우수사례로 뽑았다.

세종시 한솔동 주민 A 씨는 "세종시가 말만 '시민 주권'이란  생색내기 행정을 언제까지 할지 개탄스럽다"라며 "당시 기억하기로는 8월 6일 신고한 만큼 (세종) 시청이 재빠르게 공사현장에 전화해 협조 요청을 구했어도 될일을 나흘이나 걸려놓고 시민안전 우수사례로 꼽았다니 한심하다"라고 혀를 찼다.

세종시 관계자는 이와관련 "이는 기본적으로 안전신문고의 접수는 행정안전부이며,그것이 다시 민원 배분 방식으로  저희한데 배분되면  이것을 세종시 민원과에서 해당부서로 넘기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세종시 중촌동 영화관 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12월 25일 크리스마스일에 한 시민이 영화관 7층의 벽에 못을 박고 철사로 연결해, 자칫 성인이 발로 차면 추락할 수 있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나는 안전조치를 요구하는 민원을 세종시에 접수시켰다.

이 역시 보수를 하지 않으면 위험하다고 신고후 10일이 지난 올해 1월 4일에야 임시 보수 처리해 놓았으면서 세종시 인터넷신문고 안전 우수사례로 뽑아 홍보하고 있다.

장맛비 세종시청사[사진=권오주 기자]
장맛비 세종시청사[사진=권오주 기자]

영화관에 못박고 연결된 철사는 지난 5월 13일 세종시의회 한 의원이 현장에 나가 확인해보니 그 철사는 그대로 있었으나, 녹슬어 더 위험하고, 벽에 박아놓은 앵커도 빠지려고 해 더 위태로웠다고 언급할 정도 였다.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 소속 임채성의원(세종11선거구 종촌동,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5월 세종시 시민안전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성인이 발로 차거나 기대면 그대로 추락한다"라며 "그런데도 안전 우수사례로 뽑히기는 부족하다"라고 질타했다.

세종시 조치원읍 연기리 보안등이 기울어진 사실을 지난 3월 26일에 시민이 신고했다.

그러나, 10여일 가까운 지난 4월 2일에야 조치됐음에도 세종시는 안전 우수사례라고 꼽아 전시성 행정이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더욱이 지난 2012년, 지난 2013년, 지난 2015년도 비슷했다.

지난 2017년 사진을 보니 보안등이 기우는 바람에  덩굴이 얽혀있었고, 또 보안등이 뒤로 넘어가면서 뒤편 전선까지 건드려서 매우 위험하고 위태위태한데도  세종시는 안전 우수사례로 올렸다.

세종시는 매년 국가 안전 대진단을 받는 데도 수년째 인터넷 신문고에 그렇게 올라왔는데 여름 안에 철거했다며 이를 세종시 인터넷 신문고에 올린 안전 우수사례'라고 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강성기 세종시 시민안전국장은 행정사무감사 답변에서 "미흡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라며 "다만 부서에서는 오랫동안 방치했던 것을 안전신문고 자체의 기능을 강화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라고 말했다.

세종시청 홈페이지
세종시청 홈페이지

문제는 국장과 과장등 업무책임자들의 현장 확인행정이 부실하다는 점이다.

세종시 인터넷 신문고에 올라온 이 민원 대표적 사례 3가지에서 보듯 국장은 물론 안전정책과장 등은 현장 확인도 없이 안전 우수사례로 꼽은 것이다.

강 국장과 곽근수 안정 정책과장은 인터넷 신문고에 안전 우수사례로 선정해 올릴 때 현장을 확인했느냐는 세종시의원들의 질의에 '현장 확인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손태청 세종바로만들기시민연합 대표는 "세종시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세종시의 안전행정이 이 정도라니 매우 실망스럽다"라면서 "현장에 확인도 하지 않고 시민들의 신고 즉시 조치해야 될 민원을 개선될 때까지 며칠씩 뒀으면서 안전 우수사례라니 제발 시민을 우롱하는 전시행정을 집어치우라"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