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민주당이  민주노총을 향해 내놓은 입장은.
상태바
【정가】민주당이  민주노총을 향해 내놓은 입장은.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9.06.25 15: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 신수용 대기자]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노총이  대여 강경투쟁입장과 7.18 총파업 예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속된 뒤 침묵하던 민주당이 민주노총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드러낸 것이다.

25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청와대 앞 등에서 민주노총은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를 끌어내리겠다고 선언했다. 총파업을 포함해 전면적인 투쟁에 돌입 하겠다고도 했다. 문재인 정부를 구호로만 존재하던 ‘노동 존중을 폐기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은 불법에 눈 감고자 함이 아니다"라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속된 것은 안타까운 일이나, 그것은 사법부의 엄정한 법 집행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6.25 제 69주년 행사에 참석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대표(중앙)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민주당 제공]
6.25 제 69주년 행사에 참석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대표(중앙)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민주당 제공]

 

이어 "국민들은 민주노총의 불법적 행동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면서 "민주노총도 귀를 활짝 열고 상식의 눈으로 노동운동에 임해 달라.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해야 한다"고 맞섰다.  
그는  "민주노총은 '고작 국회의 담장을 부쉈을 뿐'이라고 항변하면서, 정부 위원회도 대부분 불참하겠다고 이야기했다"라며 "지금은 모든 언로와 집회가 막혀있던 1980년대 군부독재 시절이 아니다. 합법적으로 의견을 이야기할 공간이 얼마든지 열려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 위원회 참여의 문도 활짝 열려 있다. 오히려 들어오지 않고 있는 것은 민주노총"이라고 꼬집었다.  
재선의원인 그가  민주당 내 중도파라는 점을 감안할 때, 공개적으로 민주노총을 지적한 것은 여권 전체의 심기가 불편하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민주노총은 파업 계획을 멈추고 노동계 상급단체로서 상생 노력에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파업 철회를 요청했다.

이 총리는  "그러잖아도 고통을 겪으시는 국민들은 민주노총이 사회적 대화에 참여해 현안의 해법을 찾고 일자리를 늘리는 데 뜻을 모아 달라고 요구하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공공부문 4개 연맹이 다음 달 3일부터 파업을 예고한 데 대해 "노조 요구를 한꺼번에 모두 수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면서 "이번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노동자들은 학교 급식, 아이 돌봄, 병원 위생, 우편 서비스 등 국민들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업무를 담당한다. 파업이 이뤄지면 그 피해는 국민께 돌아가는 만큼 노조는 파업을 자제해 달라"고 거듭 당부 했다.  

앞서 청와대도 전날 고민정 대변인이 김명환 위원장 구속과 관련 "무척 안타까운 일이지만 사법부의 결정"이라고 짧게 입장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원배 2019-06-27 15:39:37
빨갱이들 끼리 짜고 치는 고스톱이다. 민노총 지원으로 권력 잡은 민주당이다. 민노총과 민주당은 공생관계일 뿐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