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대전중구의원들, 의정사상 첫 동료의원 '과감한 태클'...제명
상태바
【정가】대전중구의원들, 의정사상 첫 동료의원 '과감한 태클'...제명
  • 이은숙 기자
  • 승인 2019.06.1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 이은숙 기자]충청권 기초 지방의회에서 흔치않은 동료지방의원 제명안이 가결됐다.

지난 1991년 지방 기초 의회가 구성되고  1995년에 지방 자치 단체의 장을 뽑는 제1회 동시 지방선거를 시작한 이래 충청권에서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대전 중구의회(의장 서명석)는 19일 동료 여성의원을 상습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대전 목동.용두동.중촌동. 무소속)에 대한 윤리위의 '제명' 징계요구안이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대전 중구의회는  이날 제220회 1차 정례회 4차 본회의를 열고 무기명 투표를 거쳐  재적의원 2/3 이상(8명 이상)의 찬성으로 박 의원의 제명을 확정했다.

대전 중구의회(의장 서명석)는 19일 동료 여성의원을 상습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대전 목동.용두동.중촌동. 무소속)에 대한 윤리위의 '제명' 징계요구안이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당시 선거벽보[사진=중앙선관위 제공]
대전 중구의회(의장 서명석)는 19일 동료 여성의원을 상습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대전 목동.용두동.중촌동. 무소속)에 대한 윤리위의 '제명' 징계요구안이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당시 선거벽보[사진=중앙선관위 제공]

이로써 박의원은 지난해 6.13 지방의원선거에서 당선된 뒤 1년의 의정생활을 마치게 됐다.

무기명 투표 결과  본회의에는 제적의원 12명 중 출석정지 60일 징계를 받고 있는 정옥진 의원을 제외한 11명이 참석했고, 무기명 비밀투표에는 박 의원 본인을 제외한 10명의 의원들이 참여했다. 그 결과 찬성 9표, 반대 1표로 결국 제명이 확정됐다.

대전시 중구의회 박찬근의원[사진=뉴스 1]
대전시 중구의회 박찬근의원[사진=뉴스 1]

박 의원은 지난 2018년 8월 집행부 간부 등과의 간담회에서 동료 의원 두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의회 출석정지 30일의 징계를 받았었다.

​그는 이같은 징계에도 지난 5일 동료의원 등과 함께 저녁식사 마친 후 차를 마시는 자리에서 1차 성추행 피해자였던 동료 여성의원의 뺨을 만져 또 다시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박 의원은 지난 11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본회의에 앞서 지역 여성단체와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당직자들은 중구의회 본관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과 집회를 열고 박 의원의 사퇴 및 제명을 촉구했다.

19일 오전 대전 중구의회 앞에서 여성시민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 논란에 쌓인 박찬근 중구의회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19일 오전 대전 중구의회 앞에서 여성시민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 논란에 쌓인 박찬근 중구의회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당은 중구의회의 제명 처분과는 별도로 박 의원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사법당국에 고소·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대전지역 여야 정당들은 박의원의 동료의원 성추행의혹과 이날 제명에 대해 개탄과 함께 비판성명을 냈다. 

​충청 500인 검증위원회는 이와관련, "지방의원들은 주민봉사직으로 시작했는데 어느 정부 때부터 마치 주민앞에 군림하는 권력으로 존재하고, 그 권력을 안하무인으로 휘두르니 공무원 대동 해외연수, 혈세 낭비등 일탈에 이어 부끄러운 성추행의혹이 빈발하고 있다"면서 "주민소환제가 시행되어 내손으로 뽑은 지방의원을 투표로 배지를 박탈하게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