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김인식 대전시의원,  "내 학력논란은 지방선거 공천앙금"
상태바
【정가】김인식 대전시의원,  "내 학력논란은 지방선거 공천앙금"
  • 이은숙 기자
  • 승인 2019.06.03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이은숙 기자]김인식 대전시의원(서구3·더불어민주당. 전대 전시의장)이 최근 불거진 자신의 학력 논란은지난해 6.13지방선거 때 공천과정에서 생긴 앙금 때문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김 시의원은 3일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제243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학력시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특정 정치인과 그 측근들이 유권자들에게 학력위조를 흘리면서 저를 음해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천심사 서류에 정확한 학력을 기재하고 졸업증명서를 제출해서 아무런 문제 없이 공천을 받았다"며 "여기서 제 학력은 이미 4번 공천과정에서 검증된 셈이다. 안타깝지만 작금의 사태는 지난 지방선거 공천 과정에서 생긴 앙금이 원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인식 대전시의원[사진=김의원 페이스북켑처]
김인식 대전시의원[사진=김의원 페이스북켑처]

그러면서 김 의원은 최근 시의회 본회의에서 발언한 기성동 LNG복합발전소 유치 반대 문제 역시 또 다른 정치적 이유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상식적으로 환경문제로 주민반발이 예상되는 1조 8000억 원이나 되는 기업유치를 대전시가 1년 전부터 치밀하게 준비해왔는데도 특정정치인이  몰랐다는 게 믿어지냐”며 “이로 인해 지역의 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최근 SBS의‘학력 미인정 학생이 대학 입학…시정 요구에도 수수방관’이란 보도와 관련 “SBS보도는 명백한 허위보도이며 정치적 음해를 위해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유출한 악의적 기획보도”라며 “SBS기자와 통화에서  정치인실에서 자료와 제보를 받았다고 알려줬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권익위가 지난해 의장 시절 업무추진비에 대해 조사를 나왔는데 그 시기가 작년 11월로 공교롭게 교육부에 학위 취소 요구를 한 시기와 일치한다”며 “학력시비와 업무추진비 조사가 국민권익위로부터 비슷한 시점에 시작된 점으로 볼 때 어떤 힘 있는 정치권력이 움직이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SBS보도에서의 개인정보 유출과 명예훼손, 그리고 저에 대한 악의적 음해를 만들고 있는 정치세력 등에 대해 법적인 조치가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제가 알기론 자료가 국민권익위에서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 박용진 의원도 김 시의원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며 "교육부 조사에 따라 오픈 된 것에 불과한데 음모가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본인의 상상력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그러면서 "진상조사를 해야 될 사안인지 모르겠는데, 현재는 당사자들 간 공방 중"이라며 "이런 과정을 지켜봐야 하기 때문에 당장 민주당대전시당에서 나서는 것은 이르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