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한국 U-20 대표팀, 아르헨 꺾고 16강...5일 한일전
상태바
【u-20】한국 U-20 대표팀, 아르헨 꺾고 16강...5일 한일전
  • 세종경제신문
  • 승인 2019.06.0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최영기 기자]죽음의 조에 편성된 정정용 감독의 는 한국 U-20 남자대표팀이 강호 아르헨티나를 꺾고 2019 FIFA U-20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의 16강전은 5일 새벽 0시 30분 일본과의 경기로 진행된다

 한국팀은 1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오세훈(아산무궁화FC)과 조영욱(FC서울)의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죽음의 조에 편성된 정정용 감독의 는 한국 U-20 남자대표팀이 강호 아르헨티나를 꺾고 2019 FIFA U-20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죽음의 조에 편성된 정정용 감독의 는 한국 U-20 남자대표팀이 강호 아르헨티나를 꺾고 2019 FIFA U-20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은 승점 6점으로 아르헨티나와 승점 동률을 이뤘으나 득실차에 따라 조 2위가 돼 16강 진출권을 획득했다.

한편 1차전에서 한국에 패배를 안겼던 팀이자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혔던 포르투갈은 조 3위 와일드카드에도 들지 못하고 탈락했다.

 한국은 아르헨티나전에서 3-5-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장신 공격수 오세훈과 에이스 이강인(발렌시아CF)이 투톱으로 나섰다. 미드필드에는 조영욱, 정호진(고려대), 김정민(FC리퍼링)이 서고 양 측면에 최준(연세대)과 황태현(안산그리너스FC)이 섰다.

백스리는 이재익(강원FC), 김현우(디나모자그레브), 이지솔(대전시티즌)이 이뤘고, 골키퍼는 이광연(강원FC)이 맡았다.

죽음의 조에 편성된 정정용 감독의 는 한국 U-20 남자대표팀이 강호 아르헨티나를 꺾고 2019 FIFA U-20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사진=대한 축구협회 제공]
죽음의 조에 편성된 정정용 감독의 는 한국 U-20 남자대표팀이 강호 아르헨티나를 꺾고 2019 FIFA U-20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사진=대한 축구협회 제공]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한국은 1, 2차전 승리로 기세가 오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공격적으로 나섰다.

이 과정에서 에이스 이강인의 활약이 빛났다. 활발한 움직임과 적재적소의 패스, 세트플레이에서의 킥 등 가진 모든 능력을 발휘했다.

전반 25분 이강인의 프리킥을 아르헨티나 골키퍼가 잡아내지 못하면서 조영욱이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빗나갔고, 전반 33분에는 이강인이 드리블로 아르헨티나 수비진을 제치고 직접 왼발 슛을 했으나 골문을 살짝 비켜갔다.

 전반 42분 터진 한국의 선제골 장면에서도 이강인의 발끝이 빛났다. 이강인이 왼쪽 측면으로 돌파해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오세훈이 머리로 간결하게 꽂아 넣었다. 오세훈의 골 덕분에 한국은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팀은 1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오세훈(아산무궁화FC)과 조영욱(FC서울)의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팀은 1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오세훈(아산무궁화FC)과 조영욱(FC서울)의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후반전이 시작되자 아르헨티나가 적극적으로 반격에 나섰다. 후반 초반 공세를 펼친 쪽은 아르헨티나였지만 한국이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12분 역습 상황에서 집중력을 발휘한 결과였다. 정호진이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으로 드리블 돌파한 후 문전으로 내준 공을 조영욱이 밀어 넣었다.

 점수가 2점 차로 벌어지자 정정용 감독은 선수 교체를 통해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한편 16강전을 대비해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를 꾀했다. 조영욱, 오세훈, 이강인이 차례로 나오고 엄원상(광주FC), 김세윤(대전시티즌), 전세진(수원삼성)이 투입됐다.

 아르헨티나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23분 한국 수비진이 잠시 집중력을 놓친 사이 아돌포 가이치가 문전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2차전에서 선방쇼를 펼쳤던 골키퍼 이광연이 또 한 번 활약을 펼쳐 공을 막아냈다. 하지만 후반 43분 크리스티안 페레이라 오른발 중거리슛은 막지 못해 한 골을 허용한 뒤 경기를 마쳤다.

*기사는 대한축구협회의 자료를 이용해 작성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