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충청인, 국회의원 수 어떤 식이든 늘리는 것 '반대'...압도
상태바
【여론】충청인, 국회의원 수 어떤 식이든 늘리는 것 '반대'...압도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9.05.2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신수용 대기자]충청인들은 연동형 비례대표가 됐든 지역구를 늘리고 비례대표를 없는 식이 됐든 300석인 의원 정수보다 늘리는 것에 대한  반대의견이 압도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여론조사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21∼23일 대전.세종.충남북을 포함,전국 만 19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한 결과,충청인들은 지역구와 비례대표가 어떻게 조정되던 현행 300석보다 늘리는 것에는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사당 본회의장 [사진 =국회제공]
국회의사당 본회의장 [사진 =국회제공]

충청인들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중에 '선거에서 특표율만큼 지역구의석수를 확보하지 못한 정당이 비례대표의석을 우선 배분,정당득표율과 의석수를 일치시키는 연동형비례대표제'에 대해 '좋다'는 43%(전국 37%)로, '좋지 않다' 27%(전국 33%)를 앞섰다. 모름이나 응답거절은 30%(전국 29%)였다.

전체 응답자를 6개월 전에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해 '좋다'가 42%, '좋지 않다'가 29%로 긍정적 인식이 우세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긍정·부정 시각이 엇비슷해졌다. 

[도표=한국갤럽제공]
[도표=한국갤럽제공]

의견 유보자는 6개월 전 조사와 이번 조사 모두 10명 중 3명 꼴인 29%로 동일했다.

한국갤럽은 "최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다수 법안 상정 과정에서 발생한 극한 대치, 물리적 충돌, 국회 파행 장기화 등으로 유권자에게 적절한 정보 전달, 숙고의 기회가 제대로 주어지지 않은 탓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충청인들은 3가지 개현안 중에 선거제 개혁안에 대해서는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합의안보다 자유한국당의 안에 대한 찬성 비율이 높았다.

충청인은 자유한국당이 낸 '지역구 270석으로 하고 비례대표를 없애 의원정수 10% 축소'하는 방안에 대해 '찬성' 61%(전국 60%)로 '반대' 22%(전국 25%)보다 3배가량 앞섰다.답변 유보는 17%(전국 15%).

[도표=한국갤럽제공]
[도표=한국갤럽제공]

충청인은 여야 4당이 합의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의원정수 300석 유지, 지역구를 줄이는 대신 비례대표를 28석으로 확대' 

하는 방안에는 찬성이 42%(전국 35%), 반대가 42% (전국 47%)로 팽팽했다. 답변유보는 17%(전국 17%)로 집계됐다.

 

  충청인은 세번 째 방안으로 야 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일각에서 나오는 '지역구 유지, 비례대표 증원을 통한 의원정수 확대' 방안에 대해서는 찬성이 17%(전국 17%), '반대73%(전국 72%)로 조사됐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좋게 보는 응답자(373명)에 한정해서 보면 여야 4당 합의안에는 찬성이 67%, 반대가 24%였고, 한국당 안에는 찬성이 46%, 반대가 43%였다.. 

한국갤럽은 "세 가지 안에 대한 찬반 의견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취지 공감 여부보다 의원정수 확대에 대한 거부감, 비례대표보다 지역구 의원을 선호하는 경향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또한 "우리 국민은 선거에서의 정당 득표율과 국회 의석수 비율을 최대한 일치시킨다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기본 취지에 일면 공감하더라도 기존 국회 또는 국회의원에 대한 큰 불신과 반감 때문에 비례대표 의석수나 의석 총수 확대는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직무수행 긍정평가)는 49%(전국 46%)로,부정평가 39%(전국 44%)였고, 의견 유보는 10%였다. 

[도표=한국갤럽 제공]
[도표=한국갤럽 제공]

 

직무수행 긍정평가 이유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15%),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2%), '복지 확대'(7%), '외교 잘함'(7%),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5%), '서민을 위한 노력'(4%) 등이었다. 

부정평가 이유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50%),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13%),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3%), '독단적·일방적·편파적'(3%), '최저임금 인상'(3%),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3%) 등이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