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손학규, 당직임명 철회 등 상정거부… 바른정당계 강력 반발.
상태바
【정가】손학규, 당직임명 철회 등 상정거부… 바른정당계 강력 반발.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9.05.2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신수용 대기자] 바른미래당이 연일 당의 내홍에 휩싸였다. 손학규대표의 당운영등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문제로 충돌을 빚는 것이다.

22일도 마찬가지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주요당직 임명 철회안 등 5개 안건을 상정하지 않겠다고 밝히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은 강력 반발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 세 분이 요구한 5개 안건에 대해 당 대표이자 최고위 의장 자격으로 입장을 말씀 드린다”며 5개 안건을 상정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철회, 정책위의장ㆍ사무총장 임명철회, 당헌 유권해석 등 3개 안건은 지난 2일 하태경 최고위원이 이와 관련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안다”며 “법원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논의의 실익이 없는 안건으로 판단된다”고 일축했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사진=바른미래당 홈페이지 켑처]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사진=바른미래당 홈페이지 켑처]

이어 "여론조사 관련 당내 특조위 설치 건은 20일 최고위에서 당내 독립기구인 당무감사위에 감사를 요구한 만큼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사무총장 주재로 한 차례 조사가 이뤄진 만큼 추후 감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하겠다”고 했다.

 이어 민주평화당 박지원의원이 '손 대표가 우리 당 의원 몇 명을 접촉해 ‘바른미래당으로 와라. 와서 유승민(전 대표)을 몰아내자’고 했다고 한다'고 말한 부분에 대한 진상조사위 설치 건에 대해서도 거부했다.

손 대표는  “다른 당인 박 의원 조사가 불가능할뿐더러 정치인 발언을 최고위에서 일일이 문제 삼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손대표의 발언이 끝나자 하태경ㆍ권은희ㆍ이준석 최고위원은  강력하게 반발했다. 

하 최고위원은 “안건 상정 거부는 당무 거부나 마찬가지”라며 “당무 거부를 지속하면 또 다른 대안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며 비난했다.

 이 최고위원역시 “최고위 안건 상정을 거부할 수 있는 규정이 있다면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최고위 의안 상정은 대표 권한”이라며 손 대표를 지원하면서 “하 최고위원이 말씀 도중 연세를 들어가며 발언한 것은 어르신들 듣기에 굉장히 불편한 발언이라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하 최고위원은 “최고위원이 아닌 분은 말을 자제해 달라”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