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수용의 명사대담(1)】김중로,"세종시 공실많은 것, 이춘희때문"
상태바
【신수용의 명사대담(1)】김중로,"세종시 공실많은 것, 이춘희때문"
  • 권오주 기자
  • 승인 2019.05.1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권오주 기자]김중로 바른미래당 국회의원(66.비례대표.세종)은 "세종시에 빈건물과 건물내 사무실이  텅텅빈 공실이 많은 것은 도시공학만 한 이춘희세종시장이 무조건 건물을 짓고 보자는 식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또 "세종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할 행복도시로, 세계인이 찾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선 행복도시에 대한 개념과 철학· 신념있는 사람을 ​세종시장는 물론 세종 지역구 국회의원을 뽑아야한다"라며 "지금처럼 일당이 독주해 '세종시=민주당'시로 만들면 안된다"고 지적했다.【대담 전문 별도 보도】

김 의원은  15일에 이어 17일 오후 세종경제신문사를 방문해 1시간반 가량 [신수용의 명사대담]을 가졌다.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비례대표. 세종시당위원장)[사진=김중로의원 페이스북켑처]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비례대표. 세종시당위원장)[사진=김중로의원 페이스북켑처]

김의원은 <세종경제신문>의 청와대와 국회를 옮기자는 캠페인과 관련, "절대 동의한다. 그방향이 옳다"고 말했다.

그는 "세종시에 청와대 2집무실과 국회 분원(分院)을 설치하자는 주장(세종시의 움직임과 청와대 국민청원등)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면서 "세종시는 하얀 백지상태에서 도시를 만드는 것 아니냐. 시간이 걸리더라도 노력하여, 개헌을 해서라도, 청와대 전체가 이전해야되고, 국회의사당 전체가 옮겨와야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이미 정부의 18개부처가 세종시로 내려와 있는데 청와대 2집무실이 뭐냐.국회분원을 냈다가 훗날 다 옮겨와야할 상황이 생기면 어떻게 할 거냐"고 설명했다.

세종시청 청사에 게시된  대통령2집무실 세종설치 현수막[사진=권오주 기자]
세종시청 청사에 게시된 대통령2집무실 세종설치 현수막[사진=권오주 기자]

바른미래당에 대해서는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가 무조건 사퇴해야한다. 지난 16일 원내대표 경선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선출되면서 이미 손학규는 끝났다.즉각 떠나야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론에 대해 그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와 경제실패를 봐서 문 대통령을 바꿔야한다. 그러려면 보수가 갈라져서는 안된다"라며 "그러나 바른미래당이 손학규가 물러나고 비대위가 나와서 당을 장악해 자강(自强)한뒤 바른미래당 중심의 보수통합을 하든, 황교안대표(자유한국당)로 하든 반드시 보수통합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세종경제신문>이 보도한 세종시의회가 세종시 부강면 금강집수구역일대 경계선을 5차례나 줄였다, 늘렸다한 조례안에 대해 "말도 안되는 일"이라며 이를 잘아는 통행한 보좌관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김중로 바른미래당의원이 지난 2월 연구우수단체 시상식에서 문희상국회의장으로부터 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중로의원 페이스북 켑처]
김중로 바른미래당의원이 지난 2월 연구우수단체 시상식에서 문희상국회의장으로부터 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중로의원 페이스북 켑처]

이어 김 의원 보좌관은 '금강집수구역 경계선을 500m이던것을 100m로 줄이려는 더불어민주당 김원식의원이 김의원이 자료제출요구로 조례안이 무산됐다는데 사실이냐'고 묻자 "말도안된다"고 부인했다.

보좌관은 "(세종)시의원이 법률에 어긋나지 않으면,입법권과 조례발의안을 행사할 수 있는데 말도 안된다.그게 무슨 말이냐"라며 '문제가 있어서 자료를 요청했다해서 발의를 못했다는 것은 이해할수 없다"고 해명헸다.

그러면서 "(세종시의회의원이 낸)입법조례안중에 개발면적 5000~3만㎥,경사지 완화가 특정사항과 관련이 있는지, 이유가 어디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한 것인데, (김원식)시의원의 발언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세종시의회의 금강변 특정지역 5번이나 조례안 수정한 의혹사건=앞서 <세종경제신문>은 지난 16일과 17일 보도를 통해 세종시의회가 지난 2014년부터 금강집수구역 경계선을 100m내 10가구이상 자연부락이 있을 경우만 일반음식점등의 허가를 낼수 있도록 무려 이지역에 5번이나 조례안을 개정한 점을 지적해왔다.

보도에 의하면 ▲2014년 100m→250m로 크게 늘려 시민과 관련단체들로부터 ‘특정 업자들과의 유착과 특혜’라는 크게 반발했다.

문제의 세종시 부강면 금강집수구역[사진=권오주기자]
문제의 세종시 부강면 금강집수구역[사진=권오주기자]

세종시의회는 "“오래 전부터 금강수계지역내  영업을 해온 식당들이 허가를 받지 못해  무허가 음식영업으로 과태로등 벌금처벌이 대상이되고, 불법방치해 주민불편해소차원에서 조례개정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세종시의회는 자신들의 해명과 달리 이후 ▲2015년 1월 100m→500m로 완화했다가 ▲다시 두 달도 되지 않된 2015년 3월30일  500m→250m로 줄였고 ▲이후 4개월 뒤인 2015년 7월30일 또다시 100m로 축소시켰다가 ▲ 2016년 10월 31일 100m→ 500m로 늘려 "이권에 빠진 특혜성 조례개정'이라는 비난이 쇄도했었다.

지역민들의 크게 반발이 일자 올 2월22일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 소속 김원식 의원은 4명의 동료 의원의 동의를 받아 다시 100m로 줄이는 내용의  조례개정 안을 발의하자 의회사무처는 같은달 25일 산업건설 상임위에 상정했다.

그러나 다음 달인 3월11˜13일까지 산업건설상임위가 열렸으나, 이렇다 할 이유없이 이를 처리하지 않았다.

그 바람에 2월 28일 그간 세종 시로부터 이런 문제로 특혜의혹과 고발까지 당했던 A업체가 공교롭게도 이곳에 근린생활,목욕탕,음식점,사무소등 6173㎥의 신축허가서를 세종시에 제출했다.
만에 하나 김 의원이 제출했던 조례개정안이 본회의에서 처리됐다면  A사 측의 건축허가신청은 반려됐을수 있다는 점에서 의혹이 커지고 있다.

김원식 의원은 당시 산업건설 상임위에 접수됐음에도 이를 회의에 상정자체를 하지 않은 데 대해 “내용을 더 검토하고, 조금 더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 발의안을 상임에 올려 놓은 상태에서 모 국회의원측에서 2015년부터 17년까지 내(김원식)가 발의한 모든 것에 대해 정보공개를 요구하는 바람에 이건(계획관리지역에서 휴게음식점 등을 설치할 수 없는 지역)에 문제를 제기하는 줄 알고 더 이상 상임위에서 논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