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문대통령의 '작심발언'vs 나경원의 "반박발언'
상태바
【정가】문대통령의 '작심발언'vs 나경원의 "반박발언'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9.05.18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신수용 대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39주년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한  5·18민주화 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을 비판하자, 자유한국당은 강력 반발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고 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한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미안하다"라며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 폭력과 학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 39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YTN뉴스 켑처]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 39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YTN뉴스 켑처]

문 대통령이 취임 후 광주에서 벌어진 학살에 대해 직접 사과 발언을 한 것은 이날이 사실상 처음이다. 

그는 '5·18 망언 논란'으로 5·18 희생자 유가족을 비롯한 광주 시민과 국민들에게 해당 의원들의 징계를 촉구 받아온 한국당을 겨냥한 '작심 발언'인 셈이다.

그는  "내년이면 40주년인 만큼 내년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저는 올해 꼭 참석하고 싶었다"며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이 현장에서 이같이 발언하자 청중 사이에서 큰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왔다. 행사장 울타리 바깥에서 스크린으로 중계를 보던 시민들도 박수와 함성을 보냈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진상 규명을 위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진상규명위') 등 5·18 관련 국회 현안에 책임도 언급했다. 

18일 오전 열린 제 39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사진=YTN뉴스 켑처]
18일 오전 열린 제 39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사진=YTN뉴스 켑처]

그는 "지난해 3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제정됐다. 그러나 아직도 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며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 탓, 야당 탓 할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지난 2월 국회 추천 9명의 위원중   한국당 추천 위원 2명에 대해 청와대가 보이콧한 뒤 한국당이 재추천을 하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했다.

 나 원내대표는 기념식 참석 후 입장문에서 "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를 운운하며 진상규명위 출범 지연 탓을 국회탓으로 돌리고 사실상 우리 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며 항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듯 씁쓸하다. 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항의 때문만이 아니다"라며 "일부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아픔을 받은 5·18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는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이미 자격이 충분한 위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이유없이 거부해 출범이 늦어진 것"이라며 "국회 탓, 야당 탓 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발의한 20년 이상 군 출신 경력자를 조사위원 자격에 포함하는 '5·18 진상규명법 개정안'을 언급하며 국회도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페이스북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페이스북

나 원내대표는 "이미 여야가 합의해 조사위원에 군 출신 경력자가 포함하는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다른 군 출신 위원을 조사위원으로 추천할 예정"이라며 "단계별로 과정을 밟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념식 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기자들을 만나 "아직도 한국당이 명단 제출을 안 해서 구성이 안 되고 있다"며 문 대통령 발언과 같은 맥락으로 발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서도 유감을 나타냈다. 나 원내대표는 "이 대표마저도 한국당을 탓하며 이의 제기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진상규명위가 반드시 국민의 통합과 화합, 역사에 대한 올바른 복원에 기여하고 나아가 광주의 아픔이 미래 발전과 번영의 염원으로 승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SNS 글에서 한국당의 광주행에 대해 "단 한 마디, 진심으로 5·18 역사를 승인하시길 요구한다"며 "광주 시민들과 똑같은 심정으로 한국당의 극우화된 역사관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