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대】북한이 발사체 쏜 날, "쉿, 계룡대 장성들 '골프라운딩'"
상태바
 【계룡대】북한이 발사체 쏜 날, "쉿, 계룡대 장성들 '골프라운딩'"
  • 세종경제신문
  • 승인 2019.05.1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신수용 대기자]북한이 1년 반 만에 발사체를 발사한 지난 4일  충남 계룡대의 10여 명의 장성들이 골프라운딩한 사실이 나왔다.
이런 북한 발사체 발사사실을 듣고 일부는 바로 업무에 복귀했으나, 이와달리 일부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골프를 즐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YTN과 계룡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지난 주 주말인 4일 오전 육해공 각 군 본부가 모여 있는 계룡대에서는 장성들이 골프를 쳤다.
당일 계룡대 골프장 이용객 326명중에 현역은 195명, 장군도 16명이나 됐다.. 

 그러나 그 시각 오전 9시 6분부터 10시 55분까지 북한은 동해안에서 화력 타격 훈련을 벌였.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등 북한 수뇌부가 모두 참관한  가운데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신무기도 쏘아 올렸다.

[사진=YTN켑처]
[사진=YTN켑처]

1년 반 만에 이뤄진 북한의 발사체  발사소식은 뉴스 속보로 전 세계에 타전됐다.
그러자 합동참모본부는 즉각 비상 대응에 나섰고, 청와대 안보실도 긴급 회의를 열었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 소식이 전해지자  장성 6명과 영관급 장교 6명은 서둘러 복귀했다.

하지만 현역 장군 10명은 여천히 골프를 즐겼다는 것이다. 

이가운데는 지난 7일 장성 인사에 따라 중요 보직을 맡게 된 장군도 포함됐다.

국회 국방위 소속인 하태경 국회의원은 YTN과의 통화에서" 계룡대는 대한민국 군대의 뇌이자 심장이다"라며 " 그래서 이번 미사일 발사 때, 왜 10명이나 되는 장군들이 계속 골프를 치고 있었는지 우리 군은 국민께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때문에 1년 반 만에 닥친 긴급 상황에서 국가 안보의 중추인 계룡대 장성들이 보여준 행동에 군 기강 전체가 느슨해진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