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2019 PGA 챔피언십' 전문가들이 뽑은 우승후보!
상태바
【스포츠】'2019 PGA 챔피언십' 전문가들이 뽑은 우승후보!
  • 정근보 기자
  • 승인 2019.05.16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PGA홈페이지]
[사진제공=PGA홈페이지]

 

[세종경제=정근보기자]  제101회 PGA 챔피언십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는  누구인가.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에서 개막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을 앞두고 전문가 17명을 대상으로 우승 전망에 대한 설문 조사를 벌였다.

17명 가운데 켑카의 우승을 예상한 전문가가 무려 11명으로 압도적 1위였다.

ESPN의 마이클 이브스 기자는 "최근 2년간 메이저 대회에서 켑카보다 좋은 성적을 낸 선수는 없다"며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와도 잘 맞는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파 70에 전장 7천459야드로 긴 이 코스에서 장타자 켑카의 장점이 더 크게 발휘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켑카는 이번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버샷 비거리 308.1야드로 전체 14위에 올라 있다. 지난 시즌에는 313.4야드로 8위였다.

ESPN 닷컴의 피터 로런스 리들 기자 역시 "이 코스에서 켑카의 드라이버가 맞기 시작하면 그를 꺾기는 어려운 일"이라며 "코스가 젖어있을 가능성이 크므로 켑카가 더욱 유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켑카는 2017년과 2018년 US오픈, 지난해 이 대회 등 최근 7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 3회, 준우승 1회의 성적을 냈다.

켑카 다음으로 많은 표를 얻은 선수 역시 장타자로 유명한 토니 피나우(미국)다.

세 표를 얻은 피나우는 이번 시즌 PGA 투어에서 311.2야드로 평균 비거리 6위에 올라 있다.

피나우 역시 최근 5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네 번이나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고, 올해 마스터스에서도 공동 5위로 선전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더스틴 존슨(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함께 한 표씩을 획득했다.

외국 스포츠 베팅업체인 윌리엄 힐에서는 존슨의 우승 배당률이 9/1로 가장 낮아 우승 확률은 가장 높은 것으로 나와 있다.

그 뒤를 이어 켑카 10/1, 우즈와 매킬로이가 나란히 12/1 순이다.

아시아 유일한 우승자인 양용은 선수가 세계적인 스타덤에오른 계기가된  'PGA챔피언십'  메이저 대회중 국내골프인들의 인기가 가장 많은대회이다. 두번째 한국 챔피언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