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23:04 (수)
【스포츠】'강성훈' 감동의 '158전159기' PGA서 생애 첫 우승을 이루다.
상태바
【스포츠】'강성훈' 감동의 '158전159기' PGA서 생애 첫 우승을 이루다.
  • 정근보 기자
  • 승인 2019.05.1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켑처]
[사진제공=뉴스1켑처]

[세종경제=정근보 기자]강성훈(32)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 8년 만에 첫 우승을 달성했다.

강성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 골프클럽(파71·7천558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9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강성훈은 공동 2위인 멧 에브리(미국)와 스콧 피어시(미국)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1년부터 PGA 투어에서 활약한 강성훈은 159번째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의 꿈을 이뤘다.

한국 국적 선수의 최근 PGA 투어 대회 우승은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의 김시우(24) 이후 2년 만이다.

강성훈은 최경주(49·8승), 양용은(47·2승), 배상문(33·2승), 노승열(28·1승), 김시우(2승)를 이어 한국인 6번째로 PGA 투어 무대 정상에 올랐다.

강성훈은 PGA투어에서의 고충도 털어놨다. 그는 "적응하는게 정말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 시합마다 이동을 해야 하기 때문에, 미국 땅이 넓어서 힘들었다"며 "하지만 이번 우승으로 그동안의 모든 어려움을 보상받게 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강성훈은 첫 우승 순간 가족이 가장 먼저 생각났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까지 정말 정신이 없었다. 끝날 때까지 모르다가 경기를 마치니까 가족도 보이고, 와이프도 보이고, 아들도 보이고, 친구들도 보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