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바른미래 유승민.안철수계 '김관영 불신임' 다룰 의총 소집
상태바
【정가】바른미래 유승민.안철수계 '김관영 불신임' 다룰 의총 소집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9.05.0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신수용 대기자= 바른미래당 유승민.안철수계 의원 15명이 7일 오전 김관영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며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재적의원 중 과반 이상이 요구함에 따라 원내대표는 48시간 내 의총을 열어야 한다. 

이에대해 관영 원내대표는 즉각 반발하며 반대파를 향해 "기호 3번(바른미래 몫)을 달고 총선에 임하겠다는 것을 확실히 하라"며 날선 응수를 했다.

김 원내대표는 "다른 당과 통합 없이 선거를 나가겠다고 하면 그만두겠다"며 '조건부 사퇴'를 꺼냈으나 사실상 반 김관영의원계의 사퇴 요구를 일축한 셈이다.

바른미래당은 이에따라 김관영 원내대표 퇴진을 둘러싸고 당의 내홍이 더욱 격화될 조짐이다. 

앞서 같은당 유의동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김 원내대표실을 찾아 의원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유의동 바른미래당의원(사진 왼쪽)을 비롯 같은당 유승민.안철수계 의원 15명이 7일 오전 김관영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며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사진=유.김의원 페이스북 켑처]
유의동 바른미래당의원(사진 왼쪽)을 비롯 같은당 유승민.안철수계 의원 15명이 7일 오전 김관영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며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사진=유.김의원 페이스북 켑처]

 

의총소집 요구서에는 총 15명이 서명했다. 바른정당계는 8명(정병국·유승민·이혜훈·오신환·유의동·지상욱·하태경·정운천)과 국민의당계는 7명(권은희·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이다.

바른미래당 재적의원 24명(당원권 정지 의원 제외)을 감안하면 과반이 넘는 숫자다.

특히 그간 원내대표 퇴진을 요구했던 바른정당계뿐만 아니라 권은희 의원 등 국민의당계 일부 의원도 사퇴 입장으로 돌아선 셈이다. 

바른미래당 재적의원 24명(당원권 정지 의원 제외)을 감안하면 과반이 넘는 숫자다.

그는 "패스트트랙을 처리하는 과정 속에서 발생했던 많은 문제점들, 원내 문제점을 치유하고 대안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모여져서 소집한 것"이라고 의총소집배경을 밝혔다.

그간 원내대표 퇴진을 요구했던 바른정당계뿐만 아니라 권은희 의원 등 국민의당계 일부 의원도 사퇴 입장으로 돌아선 셈이다. 바른미래당 재적의원 24명(당원권 정지 의원 제외)을 감안하면 과반이 넘는 숫자다.

바른미래당 당헌에 따르면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이 의총 소집 요구를 하면 원내대표는 48시간 안에 의총을 열어야 한다.

의총에서는 김관영 원내대표 불신임 등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 원내대표 직은 당의 명운이 걸린 문제"라며 "내년 총선에서 바른미래당의 이름을 달고 기호 3번으로 선거 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하고 조기 선거를 요구한 의원 모두가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기호 3번 달고 한국당, 민주당과의 연대 통합 없이 선거 나가서 심판 받겠다는 의사 표시를 하면 그만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이 사퇴하게 되면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 측과 반대파가 동등한 입장이 되기 때문에 누가 원내대표가 되는지가 중요하다는 얘기다.

현재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손 대표와 그가 지명한 최고위원 2명, 김 원내대표가 한 축이다. 나머지 최고위원 4명(하태경·권은희·이준석·김수민) 중 원내인 하태경, 김수민은 '불신임 의총' 결의안에 서명했다. 


다른 2명도 반대파에 해당한다. 정책위의장인 권은희 의원도 서명했는데, 김 원내대표가 동률을 가정한 것은 손 대표가 자신이 지명직인 권 의원을 해임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