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이언주, 바른미래당 탈당 …패스트트랙 추인 반발
상태바
【국회】이언주, 바른미래당 탈당 …패스트트랙 추인 반발
  • 정근보 기자
  • 승인 2019.04.2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제=정근보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탈당을 공식 선언했다.

 이언주 의원은 이날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안이 추인되자  이에 반발해 당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한 공개 비난으로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가 내려져 사실상 내년 총선 공천 배제 결정이 내려진 상황에서 오늘 선거제도 개편 패스트트랙 추인에 대한 반발까지 더해져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 [사진=이언주의원 페이스북켑처]

그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당의 2중대, 3중대가 작당하여 선거법을 통과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 폭거에 다름 아니다"라며 "선거법은 정당 상호 간에도 완전 합의를 중시하는데 당 내부에 이견이 있는데도 의총에서 상정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말했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두 차례 표결에 부쳐 단 1표차(찬성 12, 반대 11)로 추인했다.

이 의원의 '1호 탈당'에 따라 바른미래당 내 다른 의원들의 탈당이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 이언주 바른미래당의원이 당의총전에 소속의원들에게 보낸 페이스북[사진=이언주 페이스북켑처]

당내 바른정당계를 이끌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합의안이 추인된 데 대해 "당의 현실에 자괴감이 들고, 앞으로 당의 진로에 대해서 동지들과 심각히 고민하겠다"고 말해, 탈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언주 기자회견문]
저는 오늘부로 바른미래당을 탈당합니다. 바른미래당 탈당 관련 기자회견을 지금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오늘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합의안 처리가 지도부의 수적 횡포 속에 가결이 되었습니다.

돌이킬 수 없는 역사적, 정치적 죄악을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당원권 정지라는 지도부의 꼼수로 인해 12:11이라는 표결 결과가 나온 데 대해서 저는 참담한 분노를 느끼며 또한 이를 막아내지 못한 데 대해서 국민들에게 너무나도 죄송합니다.

의총장 출입 거부로 당의 의원들에게 마지막 편지의 형식으로 간곡하게 현명한 판단을 부탁드렸으나 역부족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를 수용할 수 없으며 어떠한 경우라도 문재인 정권 좌파 독재의 문을 열어주는 패스트트랙을 결사 저지할 것임을 거듭 다짐하는 바입니다.

애초에 공수처 법안과 비례확대선거법을 패스트트랙 안으로 합의한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었습니다.

공수처 법안은 세계 유래가 없는 법으로 반대파 숙청법의 다름 아닙니다.

검찰이 중립을 지키지 않는다는 전제하에서 만들어진 법이라는데 그렇다면 만일 공수처가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않는다면 어떻게 할 것입니까?

공수처를 수사할 공수처 특검을 다시 만들 것입니까? 이런 코미디 같은 옥상옥 사정기관을 만드는 것이 마치 무슨 개혁마냥 둔갑되어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여기에 기소권 부여 여부는 100을 사기 치냐, 50을 사기치냐는 그런 차이만큼 무의미하고 어처구니 없는 논점에 불과합니다.

비례 확대를 골자로 하는 선거법 처리는 더 말할 것도 없습니다. 우선 선거법은 게임의 룰로써 주요 정당들 사이에 합의하여 처리하는 것이 전통이었습니다.

다수당이 배제된 채 제2중대, 3중대들과 함께 작당하여 선거법을 통과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 폭거에 다름이 아닙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