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로의 귀환
상태바
백로의 귀환
  • 이호 기자
  • 승인 2019.03.3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여름 남쪽 나라로 갔던 백로가 다시 돌아와 이제 제법 숲속 마을을 이뤘다. 왜가리와 사촌인 백로는 왜가리와 같은 숲에 둥지를 만든다. 2월에 먼저 온 왜가리의 수가 더 많은데, 7대 3정도 되는 것 같다. 덩치도 왜가리가 좀 더 크다. 백로가 둥지를 만들기 위해 주둥이에 마른 가지들을 물어 나르고 있다. 여름 철새인 백로와 왜가리는 7~8월경 다시 남쪽 나라로 날아간다. (2019년 3월 30일 청주 인근 백로서식지, 날씨 : 흐리고 비)

▲ 입에 둥지 만들 마른 가지를 물고 날아가는 백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