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회담 급진전에… 청와대, “차분히 지켜볼 것”
상태바
북미 회담 급진전에… 청와대, “차분히 지켜볼 것”
  • 정태우 기자
  • 승인 2018.06.02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세기적 만남 차분히 지켜보겠다"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는 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한 것과 관련해 "북미회담으로 향하는 길이 더 넓어지고 탄탄해진 듯하다"고 평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음으로서 북미회담으로 향하는 길이 더 넓어지고 탄탄해진 듯하다"며 "싱가포르에서 열릴 세기적 만남을 설레는 마음으로, 그러나 차분히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나고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는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것”이라며 “(회담은)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공식화한 것이다. 북미가 뉴욕 고위급 회담과 판문점·싱가포르 실무접촉을 통해 최대 쟁점인 북한 비핵화 및 체제 안전보장을 놓고 큰 틀의 접점을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종전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6·12 회담에서 종전 문제를 다루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북미정상회담 계기에 종전선언을 추진하기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