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스토옙스키 박물관에 <시베리아 문학기행> 기증
상태바
도스토옙스키 박물관에 <시베리아 문학기행> 기증
  • 문장훈 기자
  • 승인 2018.05.2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베리아 문학기행>을 기증한 후 도스토옙스키 사진 옆에서 기념촬영. 왼쪽이 저자 이정식 서울문화사 사장, 오른쪽은 세메이 도스토옙스키 박물관 이리나 솔로비요바 부관장.

서울문화사 이정식 사장은 지난 3일 카자흐스탄 북부에 있는 세메이시를 방문, 도스토옙스키 박물관을 둘러본 후 도스토옙스키 이야기 등이 들어있는 그의 저서 <시베리아 문학기행>을 기증했다.

박물관측은 한국의 러시아관련 서적을 기증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일본에서는 도스토옙스키 번역서를 다수 기증해 준 바 있다고 밝혔다. 

세미이시는 1991년 카자흐스탄이 소 연방으로부터 독립하기 전까지는 세미팔라친스크로 불렸으며, 러시아의 문호 도스토옙스키가 1854년부터 1859년까지 5년간 강제 군복무를 한 곳이다. 도스토옙스키 문학박물관은 소련시절인 1971에 세워졌으며, 과거 도스토옙스키 부부가 신혼살림을 했던 통나무집도 박물관 옆에 잘 보존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