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6:03 (금)
남북고위급회담, 내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
상태바
남북고위급회담, 내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
  • 정태우 기자
  • 승인 2018.05.1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급회담, 적십자회담 등 분야별 회담 개최 일정 잡을 듯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후속조치 계획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tv 캡쳐)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회담이 16일 판문점에서 열린다.

통일부는 15일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16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자는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14일 개최를 북한에 제의했지만 북한이 16일로 수정 제안해옴에 따라 고위급회담은 내일(16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열렸던 같은 장소인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리게 됐다.

이번 고위급 회담은 양 정상이 판문점선언에서 "남과 북은 고위급 회담을 비롯한 각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빠른 시일안에 개최해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문제들을 실천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자"고 합의한데 따른 것이다.

통일부는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방안을 북측과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충실하게 이행함으로써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정착의 토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과 북은 16일 판문점 남쪽구역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15일 통일부가 발표했다. 

통일부는 남쪽이 14일 개최를 8일 제안했는데, 북쪽이 16일에 회담을 하자고 수정 제의해와 이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회담 수석대표로는 남쪽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쪽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나선다. 북쪽이 남쪽에 알려온 회담 대표단은 리선권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길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 회담 대표 5명과 수행원·지원인원·기자단을 더해 모두 29명이다. 

남과 북은 ‘판문점 선언’에서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각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문제들을 실천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아울러 △5월중 장성급회담 개최 △8·15 계기 이산가족·친척 상봉 사업 진행 △2018 아시아경기대회 공동 진출 등에 합의했다. 

판문점 선언 합의와 북쪽의 고위급회담 대표단 구성에 비춰, 이번 고위급회담에서는 △장성급회담 개최 일정 △8·15 이산가족 상봉 행사 진행을 협의할 남북적십자회담 개최 일정 △6·15 남북공동선언 18돌 계기 남북 공동행사 문제 △남북 철도·도로 연결 사업 재개 문제 △8월 인도네시아 아시아경기대회(8월18일~9월2일, 자카르타·팔렘방) 공동입장·단일팀 구성 문제 등이 우선 협의 대상에 오르리라 예상된다. 

앞서 남과 북은 1월9일 판문점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첫 고위급회담을 열어 북쪽이 평창겨울올림픽에 고위급대표단과 선수단·응원단·예술단·태권도시범단 등을 파견하기로 하는 등 3개항의 합의 사항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남쪽에선 조명균 장관이, 북쪽에선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