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7개월만에 한미 금리 결국 뒤집어졌다.
상태바
10년7개월만에 한미 금리 결국 뒤집어졌다.
  • 정태우 기자
  • 승인 2018.03.2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본시장 유출, 당장은 크지않지만...금리차 확대시 우려↑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 : 연합뉴스 tv 캡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3개월 만에 0.25% 포인트 높였다. 미국 기준금리는 이제 1.5~1.75%로 한국은행 기준금리(1.5%)를 웃돌게 됐다. 한·미 금리는 10년7개월 만에 역전됐다.

한국과 미국의 ‘금리역전’은 한국 시장에 들어와 있는 해외 자본이 다시 빠져나가는 현상을 유발할 수 있다. 미국의 저금리를 피해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한국을 찾았던 투자자들이 계속 국내 금융시장에 머물 이유를 찾지 못하게 된다.

이런 외화자본 유출이 급격하게 이뤄지는 걸 막기 위해 한국은행이 국내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도 크다. 한동안은 금리역전 상황을 버티겠지만 그 기간은 몇 개월에 불과할 거라고 전문가들은 예상해 왔다. 더욱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올해 ‘몇 차례’ 금리인상이 단행될 수 있음을 시사한 상태다. 최대 4차례까지 단계적 인상이 이뤄질 거란 관측도 있다.

미국 금리인상이 한국 금리인상으로 이어지면 국내 시장은 큰 변화를 겪게 된다. 전통적인 분석은 주식과 부동산 시장이 타격을 입는다는 것이었다. 저금리에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본이 두 시장에 몰려 있었는데, 금리가 높아지면 채권 등으로 이탈할 수 있다. 또 금리인상은 주택담보대출 등 대출금리를 높여 유동성 축소를 가져오게 된다.

▲ 사진 : 연합뉴스 tv 캡쳐

하지만 ‘금리인상=부동산 악재’란 등식이 항상 성립하는 것은 아니란 시각도 있다. 금리를 인상한다는 건 시중에 풀린 돈을 거둬들여도 좋을 만큼 경기가 살아났다는 뜻이다. 연준은 이날 금리를 인상하며 내놓은 올해 경제 전망에서 낙관적 시각을 한층 강화했다. 금리인상은 곧 경제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뜻하기에 활황세로 접어드는 실물경제가 오히려 부동산 경기에 긍정적 영향을 줄 거란 분석도 나온다.

시장의 관심은 앞으로의 금리 인상 속도다. 연준은 올해 기준금리를 3차례 인상하겠다는 기존 기조를 유지했다. 내년 금리 인상에 대해선 기존 2차례에서 3차례로 상향 조정했다. 당분간은 경제 흐름을 지켜보면서 금리 인상 속도를 높이겠다는 의도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 정책이 경제 불확실성을 높이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소비·투자·고용 지표가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조치와 1조5000억 달러 인프라 투자방침도 성장세를 뒷받침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연준은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를 2.5%에서 2.7%로 0.2%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내년 성장전망치는 2.1%에서 2.4%로 0.3%포인트 높였다. 현재 4.1% 수준인 실업률은 3.8%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핵심 지표인 PCE 물가상승률은 올해 1.9%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