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 위해 추경·세제개편 배제 안해"
상태바
김동연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 위해 추경·세제개편 배제 안해"
  • 정태우
  • 승인 2018.03.0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부총리, 청년일자리 대책 관련 경제장관회의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기재부 제공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에코세대 유입으로 청년 인구가 약 40만명이 늘어나는 만큼 기존 청년 일자리 대책의 틀을 벗어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청년 일자리 대책 마련을 위해서는 추가경정예산(이하 추경) 편성과 세제 개편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확실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예산과 세제, 금융, 규제 개혁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에코 세대 유입으로 앞으로 3∼4년간 청년 인구가 40만명 정도 늘어난다"며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재난 수준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더욱이 조선, 자동차 분야 구조조정으로 지역 고용여건도 악화 우려가 있다"면서 최근 군산, 거제, 통영 등을 중심으로 실업률이 단기간에 상승하는 점을 우려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가 10년간 21번 청년 일자리 대책을 냈는데 이젠 차별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수요자인 청년에 대한 실질적 지원을 통해 체감도를 높이고 민간 일자리 수요 창출, 제대로 된 일자리 창출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년 일자리 대책은 과거와 다른 방식의 접근을 요구받고 있다"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아울러 대량 실업 위기에 처한 지역의 일자리를 지원하는 대책도 함께 토론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미래를 책임질 청년들에게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만들어주는 문제는 어느 한 정권, 정부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선택과 집중 투자로 일자리 수요가 창출되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하는 데 전 부처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