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암호화폐 대장 비트코인에 무슨 일이..일주일새 900만원→600만원→900만원…
정태우  |  sky@sejongeconom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9  10:06: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픽사베이

암호화폐 ‘대장’ 비트코인이 8000달러선으로 올라서며 상승 추세로의 전환을 위해 안간힘을 다하고 있다. 그러나 암호화폐와 관련한 특별한 호재가 없는 가운데 홍콩의 바이낸스 거래소가 해킹 의혹을 받고 한국 정부에서 암호화폐 규제와 관련한 정부 발표가 나올 예정이라 현재 상승세가 계속될 수 있을지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9일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5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에 비해 8.2% 상승한 93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5.9%)과 리플(9.4%)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비트코인캐시는 34% 오르며 강하게 반등했다.

 

지난 한 주 비트코인은 전세계 정부로부터 ‘총 공격’을 받았다.

 

한국에서는 지난달 말부터 가상화폐에 대한 거래실명제가 단행돼 신규투자자 유입이 어려워졌다. ‘꼭대기에서 구세주’를 기다리던 기존투자자들에게 신규유입이 끊긴 것은 청천벽력 같은 일. 여기에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는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와 가상화폐 업체 테더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 인도도 가상통화 규제대열에 합류하면서 2일 하루 동안 비트코인은 20% 넘게 폭락했다.

 

끝이 아니었다. 각국 정부의 ‘글로벌 공조’로 숨을 헐떡이던 비트코인에 지난 6일 중국은 관뚜껑을 덮었다. 중국 정부가 해외를 포함한 가상화폐 관련 인터넷사이트를 전면 차단한 것. 이날 비트코인은 600만원대까지 하락했다.

 

그러나 비트코인은 다음날부터 미국 의회를 지원군으로 반격에 나섰다. 비트코인의 기로를 가를 것으로 예상됐던 의회 청문회에서 테더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없었던 반면 가상화폐에 대한 우호적 발언이 이어지면서 우상향으로 방향을 튼 비트코인은 어느덧 900만원대 중반을 바라보고 있다. 일주일 전 비트코인의 폭락 전 시세와 거의 유사하다. 비트코인과 함께 투자자들도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정부정책이 거래소 폐쇄부터 신규계좌 허용까지 급변하는 가운데 전망에 대한 폭은 0달러부터 5만달러에 달해 투자자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닥터둠(경제 비관론자)’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와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비트코인이 ‘제로’에 수렴할 것이라고 내다보는 반면 게이트코인 운영자 토마스 글룩스먼과 비트코인 대박 투자자 윙클보스 형제는 연말 5만달러 입성 또는 시세 40배 폭등을 점치고 있다.

 

지난 연말부터 올초까지 5000만원 이상을 투자했다고 밝힌 한 국내 투자자는 “비트코인에 대한 전문가 집단의 예상이 극명하게 갈리는 것은 둘 중 하나는 심각한 헛다리를 짚고 있다는 증거”라면서 “장밋빛 전망을 내놓는 전문가들이 대부분 비트코인을 대량 보유하고 있는 데다, 기관들의 전망도 그동안 시시각각 변해 왔던 만큼 아무도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태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동구 성안로 13길 28-2   |  대표전화 : 02-477-3291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발행인 : 고재원 |  편집인 : 고재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승찬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