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북한] 文,"한,중 同舟共濟 마음으로 협력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국빈 방문 첫날인 13일 "동주공제(同舟共濟)의 마음으로 협력한다면 한국과 중국은 반드시 함께 발전하고 성장해 나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
김수진 기자   2017-12-13
[국제/북한] 北 금융기관 및 선박회사, 北인사 20명 독자제재 11일부터 발효
정부가 북한의 '화성-15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발사에 대한 대응을 위해 북한 금융기관 및 선박회사 등 20개 단체와 북한 인사 12명을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한 조치가 11일부터 효력을 발휘했다.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도
김수진 기자   2017-12-11
[국제/북한] 美, 삼성,LG 세탁기 120만대 50%관세 부과
ITC 즉 미국 국제무역위원회가 삼성과 LG 등 우리나라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로 120만대를 넘는 물량에 대해 50%의 관세를 부과하는 권고안을 마련했다.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이번 세이프가드로 미국이 다른 분야까지 확대할 지 우려하는 분위기다.이
문장훈 기자   2017-11-22
[국제/북한] 文,"전시 작전권 행사 자주국가로서 당연한 일"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지금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갈수록 고도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가 먼저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말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문 대통령은 지난 3일 청와대에서 녹화돼 이날 싱가포르에 방영된 '싱가포르 채널뉴스아시아
김수진 기자   2017-11-10
[국제/북한] 현대로템, 인도에서 두 번째 무인운전 차량 수주 성공
현대로템이 인도 시장에서 두 번째 무인운전 차량 수주에 성공했다.현대로템은 7일(한국시간) 인도 메가(MEGA, Metro Link Express for Gandhinagar and Ahmedabad)에서 발주한 아메다바드 전동차 96량 사업을 수주했
문장훈 기자   2017-11-07
[국제/북한] 文대통령,"시진핑 공산당 총서기 연임 진심 축하" 전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중국 공산당 총서기로 연임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축전을 보냈다.문 대통령은 축전을 통해 "금번 중화인민공화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중화인민공화국 공산당 총서기에 연임되신 것을 진심으로
김수진 기자   2017-10-25
[국제/북한] "탈북자중 다시 입북한 사람 모두 26명"
북한에서 한국으로 온 뒤 국적을 취득했다 다시 북한으로 입국한 ‘재입북 탈북민’이 모두 26명인 것으로 파악됐다.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은 23일 정례 언론 브리핑에서 “현재까지는 총 26명의 탈북민이 재입북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백 대변인은
문장훈 기자   2017-10-23
[국제/북한] 靑,"트럼프 DMZ 방문 반대 일부 외신 보도 사실아냐"
청와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 때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 방문을 문재인 정부가 반대하고 있다는 일부 외신의 보도를 부인했다.청와대는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한국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 방문에 반대했다
김수진 기자   2017-10-20
[국제/북한] '죽음의 백조' 편대 간밤에 또왔다
미국이 지난 10일 밤 한반도 상공에 '죽음의 백조'라고 불리는 최첨단 전략무기인 B-1B '랜서' 장거리전략폭격기 편대를 또 전개한 것으로 밝혀졌다.합동참모본부는 11일 "전날 야간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가
김수진 기자   2017-10-11
[국제/북한] 사상 최악의 참사 59명사망, 527명 부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총기 참사의 사망자가 59명으로 늘어났다. 부상자 규모도 500명 이상으로 집계돼 이번 사건은 미국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중 역대 최악으로 기록될 전망이다.지난해 6월 49명이 숨진 플로리다 주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
김수진 기자   2017-10-03
[국제/북한]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생체시계 연구 미 과학자 3명 수상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은 생체시계를 연구한 미국의 과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 노벨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제프리 C. 홀(72) 메인대 교수, 마이클 로스배시(73) 브랜다이스대 교수, 마이클 영(68) 록펠러대 교수를 노벨생리의학상
문장훈 기자   2017-10-03
[국제/북한] 美,사상 최악의 총기난사로 50명 사망, 406명 부상
(외신종합)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발생해 최소 50여명이 사망하고 406명이 부상당했다. 그러나 한국인 피해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미 라스베이거스 경찰에 따르면 1일밤(현지시간) 10시 8분께
문장훈 기자   2017-10-02
[국제/북한] 중국 국가지진국, 북한 발생 지진은 자연지진 결론
중국 국가지진국이 23일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을 자연지진으로 결론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24일 보도했다.신화통신은 국가지진국 직속인 국가지진대망(CENC)이 북한에서 전날 발생한 지진과 이전 북한 핵실험에 따른 지진들의 초저주파 기록을 검토한 결과,
송한준 중국전문기자   2017-09-24
[국제/북한] 트럼프, "리틀 로켓맨(김정은) 오래가지 못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원색적인 언어로 자신을 공격한 데 대해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방금 북한 외무상의 유엔 연설을 들었다"며 "만약 그가
김수진 기자   2017-09-24
[국제/북한] 北,"선제 행동"시사, 美,'전략폭격기 B-1B'로 응수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72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에서 “국가 핵무력 완성의 완결단계에 들어섰다”면서도 “이는 미국의 군사적 침공을 막기 위한 전쟁 억제력”이라고 변명을 내놨다.리 외무상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우리 공화국 지도
김수진 기자   2017-09-24
[국제/북한] 트럼프,"미국,동맹 방어위해 북한 완전히 파괴할 수도"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취임후 처음으로 나선 뉴욕 유엔본부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미국은 준비돼 있고 의지와 능력도
김수진 기자   2017-09-20
[국제/북한] "맹목적인 文정부 비판이 빚은 트럼프 트윗 오역사건"
연합뉴스를 비롯한 일부 국내 언론이 트럼프의 트위터에 쓴 글을 잘못 해석해 전혀 다른 의미로 보도한 사실과 관련한 파장이 커지고 있다.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한 내용을 거론하며 "북한에선 기름을 사려는 줄이
김수진 기자   2017-09-18
[국제/북한] 김정은 "국가 핵무력 완성 목표의 종착점에 다 달았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16일 “중장거리 탄도 미사일인 ‘화성-12형’의 전력화가 실현됐다”고 선언하면서 “국가 핵무력 완성 목표의 종착점에 다 달았다”고 밝혔다.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새벽 일본 상공을 거쳐 태평양에 떨군 미사일이 중장거리
김수진 기자   2017-09-16
[국제/북한] "10달러 제재 효과" 北, 과연 핵 포기할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1일(현지시간)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로써 북한에 대한 유류 공급이 30% 가량 차단되고, 석탄에 이어 북한의 주력 수출 품목인 섬유제품 수입이 금지된다.유엔 안보리는 이날 오후 6시(한국시간 12일 오전 7시)
김수진 기자   2017-09-12
[국제/북한] 北,"UN 제재결의 경우 미국 그에 상응한 대가 치를 것"
북한은 11일 “우리는 지금 미국의 행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미국이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서 보다 더 혹독한 불법무법의 ‘제재결의’를 끝내 조작해내는 경우 우리는 결단코 미국이 그에 상응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김수진 기자   2017-09-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76 -1. 4 층 (상수동 , 한주빌딩 )  |  대표전화 : 070-8866-0617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발행인 : 이승찬 |  편집인 : 이승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혜형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