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중국] "세계를 정복했던 칭기즈칸도 말에서 떨어졌다."
중국의 역사는 이민족과 한족의 정권 교류사다. 한(漢, BC 206~AD 220)나라 이후 농경민족으로 정착한 한족은 용맹한 북방민족의 좋은 먹잇감이었다.수나 송, 명 같은 한족 국가들의 가장 큰 고민은 북방민족의 부흥을 막는 것이었다. 반면에 변방
조창완(차이나리뷰 편집장)   2016-12-24
[중국] “단지 초원만 있다면 몽골인은 생존할 수 있다"
2. 칭기즈칸의 삶, 전반부 “단지 초원만 있다면 몽골인은 생존할 수 있다(只要有草原在,蒙古人就能生存).”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마라. 나는 아홉 살에 아버지를 잃고 마을에서 쫓겨났다.” “가난하다고 말하지 마라. 나는 들쥐를 잡아 연명했고, 목숨
조창완 (차이나리뷰 편집장)   2016-12-22
[중국] "21C 위기의 한국! 지금 왜 다시 칭기즈칸인가"
중국의 역사는 이민족과 한족의 정권 교류사다. 한(漢, BC 206~AD 220)나라 이후 농경민족으로 정착한 한족은 용맹한 북방민족의 좋은 먹잇감이었다.수나 송, 명 같은 한족 국가들의 가장 큰 고민은 북방민족의 부흥을 막는 것이었다. 반면에 변방
조창현 (차이나리뷰 편집장)   2016-12-21
[중국] "우리나라 찾는 중국인 유커들은 왜 한국앱을 외면할까?"
[세종경제신문=민경중 대표기자(한국외대 초빙교수) 특별취재팀= 정경호·차재민·김성민·박연진·전은실인턴기자]명동, 홍대, 제주도에 가면 가끔 우리가 중국에 있는 건지, 한국에 있는 건지 헷갈릴 정도로 무수히 많은 중국인들을 볼 수 있다.중국의 가파른 경
민경중대표기자   2016-12-19
[중국] 중국, 독신 남녀가 무려 2억명..도시별로는 천진이 1위 차지
중국에서 결혼하지 않은 독신남녀가 2억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국가민정국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독신 남녀수는 2억명에 육박하고 1990년 인구의 6%에서 2013년에는 14.6%로 크게 증가했다. 중국 10대 '독신도시'를 지
이승찬 기자   2016-12-17
[중국] “앱으로 중국인과 친분 쌓는다?”…중국판 카톡 ‘위챗’ 사용설명서
[세종경제신문=최준혁·나영·백경의·김태우·조홍련 인턴기자(한국외대)]“앱으로 중국인과 친분 쌓는다?”…중국판 카카오톡 ‘위챗’의 기능 대한민국의 수많은 중국어를 배우려는 사람들이 알아두면 좋을만한 정보가 있다. 열심히 중국어를 공부해서 언
민경중 대표기자   2016-12-17
[중국] 中신화통신,"반기문, 대통령 선거 출마 가능성 열어놔"
이달 말 퇴임하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한국의 현재 정국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며 자신이 조국을 위해 어떤 방식으로 봉사할지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반기문 사무총장은 16일(현지시간)유엔본부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마지막 기
민경중 대표기자   2016-12-17
[중국] '잠잠' 선강퉁 시행 2주차, 中 전문가들 “이미 예상했던 반응”
[중국 선전=박강웅 객원특파원/세종경제신문]선강퉁이 정식 시행된 5일, 시장의 반등은 매우 미미했다. 선전 증시가 시행 첫날 오히려 1.5% 하락한 것. 거래 첫날 외국인들이 선강퉁을 통해 사들인 선전 주식 규모는 27.11억 위안으로, 이는 일일 총
[중국선전=박강웅객원특파원]   2016-12-16
[중국] 中관광총괄국장,"사드 배치 한,중 관계 도전 직면"공개 거론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해 중국 정부가 공식 석상에서 노골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히는 등 압박강도가 거세지고 있다. 중국의 관광 분야를 총괄하는 국가여유국장은 15일 '2016년 한국 관광의 해' 폐막식에
민경중 대표기자   2016-12-15
[중국] "시진핑 직격탄 맞았던 중국 고급 주류기업, 젊은 층 겨냥 변신"
‘꾸이저우마오타이(贵州茅台)’,‘우량예(五糧液)’ 과거 사업상, 공무상 중국을 방문해 한번쯤 이런 고가의 술로 접대를 받아보지 않은 사람은 적을 것이다. 당시 마오타이 한 병의 술 가격은 중국 일반 노동자의 한 달 봉급을 상회했다. 최근에
민경중 대표기자(한국외대 초빙교수)   2016-12-15
[중국] "中, 2055년이면 노인인구 4억명, 최고조 기록할듯"
오는 2055년이면 중국의 65세이상 노령인구가 4억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양로금융발전보고서에 따르면 65세 이상을 노령인구로 봤을 때 2030년에는 28억명에 이르러 전체 인구의 20.2%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중국 고령화의 3대
정경호 인턴기자(한국외대)   2016-12-15
[중국] "中요거트 시장 16조 6천억원 황금시장을 잡아라!"
“중국의 16조 8천억원 시장을 잡아라! 내년도 우리 나라 예산이 400조 시대를 열어 ‘슈퍼예산‘이라고 부른다. 그렇다면 16조 8천억원(1000억위안) 시장은 얼마나 큰 규모인지 쉽게 짐작하기 어렵다.황금시장, 중국 유제품의 전망은? 엄청난 시장의
민경중 대표기자(한국외대 초빙교수)   2016-12-13
[중국] "중국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애플...중국에 직접 사과방문"
미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콧대 높기로 소문난 애플이 유일하게 중국에 이례적으로 재빨리 고개를 숙였다. 최근 아이폰6S를 가지고 있는 소비자들이 배터리 잔량이 30%가 남아있는데도 갑자기 전원이 꺼져버리며 먹통이 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이같
민경중 대표기자   2016-12-10
[중국] "중국 인터넷 방송 도전으로 금괴(?) 터졌다"
[취재·편집 민경중대표기자· 이수연,장팅, 이예슬, 이명철, 임헌성 인턴기자(한국외대)]소비자와 생산자의 경계가 모호해진 1인 미디어 시대, 동요가 아닌 현실에서도 텔레비전에 나올 수 있는 시대를 우리는 살고 있다. 개인방송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터넷 사
이수연·장팅·이예슬·이명철·임헌성 인턴기자   2016-12-10
[중국] ‘한한령(限韩令)’ 본격화… 일본영화, 한국 주춤노려 중국 공략 성공
최근 중국에서 한국영화가 한한령(限韓令)의 영향으로 차가운 몰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일본영화가 틈새를 비집고 흥행조짐을 보이고 있다.중국은 한국이 고고도미사일(사드) 배치를 결정하면서 공식적 지침이 아닌 내부 구두지침으로 순수 한국영화의 수입을 제한하
이용석 인턴기자(한국외대)   2016-12-09
[중국] 중국이 인터넷방송을 다잡고 나선 이유는?
중국의 인터넷 방송계에는 이런 말이 돈다."실시간 방송은 공연장에서 시작하고 왕홍(网红)때문에 흥하게 되고 연예인 때문에 왕성하게 되고 광고 때문에 쇠퇴하고 선정적인 것에 망하게 된다." (直播发于秀场
민경중 대표기자(한국외대 초빙교수),조홍련 인턴기자   2016-12-07
[중국] 중국, 길 잃어 헤매는 노인 매일 1370명꼴로 발생
중국도 노령인구가 늘어나면서 하루 평균 1370명씩, 해마다 무려 50만 명의 미아 신세 노인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 미아노인 현황백서에 따르면, 기억력 장애와 치매 그리고 보살핌의 부족 등의 이유로 미아노인이 발생하는 주된 원인으로 분석했
차재민 인턴기자(한국외대)   2016-12-07
[중국] [세종칼럼]중국을 상대할 시간이 별로 남아있지 않다!
[세종칼럼=민경중 대표기자(한국외대 초빙교수)]중국은 대국이다? 대국이 아니다? 중국은 만만디다? 아니다? 개인적으로 베이징에서 특파원으로 살아보기도 했고 대륙 곳곳을 누벼도 봤다. 중국의 관료들을 만나 술잔도 기울이며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 학술세미
민경중 대표기자(한국 외대 초빙교수)   2016-12-05
[중국] 중국판 나스닥 선강퉁, 5일부터 외국인에게도 개방
중국의 나스닥으로 불리는 중국 선전거래소가 마침내 5일부터 외국인에게도 개방된다. 선전(深圳)거래소와 홍콩(香港)거래소의 주식 교차투자를 허용하는 선강퉁(深港通)이 5일부터 시행된다. 이미 지난 2014년 11월 후강퉁(沪港通
이혜형 기자   2016-12-04
[중국] 고등학생 때 살인 후 도망, 22년후 백만 장자 되어…
최근 국내에서도 가정주부를 강간하고 살해한 범인을 18년 만에 사건발생 당시 막내 경찰이 끈질긴 추적 끝에 붙잡은 집념의 사건과 비슷한 일이 중국대륙에서도 벌어졌다. 고등학생 시절 친구를 살해하고, 20년 동안 도망을 다녔다. 그러는 동안 이름까지 바
민경중 대표기자, 이명철 인턴기자(한국외대)   2016-12-0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동구 성안로 13길 28-2   |  대표전화 : 02-477-3291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발행인 : 고재원 |  편집인 : 고재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승찬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