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치/사회] [부음]신한금융지주회사 양광우 前 홍보부장(現 신한은행 압구정PWM센터장) 부친상
● 일 시 : 2014년 4월 18일(금) 22시30분● 빈 소 : 신촌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연세장례식장 3호실(지하 1층)● 발 인 : 2014년 4월 20일(일) 23시(오후 11시)● 장 지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전신 기증)● 관 계 :
김민철 기자   2014-04-21
[정치/사회] 새정치민주연합 “재난청 신설 운운할 때 아니다”
언론을 통해 알려진 정부여당에서 대형재난에 대비하기 위한 재난청 신설 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이 비판했다.새정치민주연합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원회는 “정부여당에게 지금은 재난청 신설 등 사후방안을 검토할 것이 아니라, 당면한 실
김민철 기자   2014-04-21
[정치/사회] 여객선 세월호 침몰 통합재난심리지원단 운영
세월호 여객선 침몰사고와 관련, 경기도와 안산시가 통합재난심리지원단을 운영한다. 도는 18일 오후부터 안산시정신건강증진센터 내에 통합재난심리지원단 사무국을 꾸리고 생존자, 유가족, 학부모, 학생,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정신상담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철 기자   2014-04-21
[정치/사회] 세월호 사고 상황실 앞에서 기념촬영…안행부 "송모 국장 보직 해임"
점입가경이다. 해도 해도 너무하다는 말 외에는 할말이 없는 사태가 발생했다.세월호 참사 사고 상황실 앞에서 정부 고위 관리가 기념촬영을 시도해 보직에서 해임되는 사태가 발생했다.이 믿어지지 않는 사건의 장본인은 안전행정부 소속 감사관 송모국장으로 실종
김민철 기자   2014-04-21
[정치/사회] 새누리, 술자리 참석 유한식 후보에 경고
새누리당 윤리위원회는 20일, 폭탄주 술자리 참석으로 논란을 빚은 유한식 세종시장에게 경고 조치를 내렸다.또, 폭탄주 술자리를 주선한 새누리당 세종시당 이혜원 청년위원장은 탈당 권유, 술자리에 동석한 김진영, 이상구 당원에게는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
문장훈   2014-04-20
[정치/사회] 새누리 한기호 세월호 침몰에 색깔론 막말 발언 파문
한기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세월호 침몰 사건에 대해 북한의 선동이 우려된다고 주장해 빈축을 사고 있다.한 위원은 현재 문제된 SNS 발언은 삭제한 상태이다. 하지만 이미 캡처한 화면은 포털을 타고 퍼지고 있어 파문은 더 확산될 조짐이다.한기호 최고위원
김민철 기자   2014-04-20
[정치/사회]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 청와대 방문 경찰 저지로 대치중
진도실내 체육관에 머무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은 사고 대처에 불만을 드러내고 청와대로 향하겠다고 밝혔다.청와대 방문설은 이미 오후 세월호 선내 진입 영상을 봤을때 몇몇 학부모들 사이에 터져 나온 이야기였다.실종자 가족들은 박대통령의 약속과는 달리 수
김민철 기자   2014-04-20
[정치/사회] [속보]경찰청 "진도체육관 용역깡패 난입 사실 아니다"
경찰청은 실종자 가족들이 머무르고 있는 진도 체육관에 용역깡패가 들이 닥쳤다는 것은 루머라고 밝혔다.경찰청은 "힘든 상황에서 일어난 실종자 가족간 사소한 다툼이 몸싸움으로 이어지면서, 이 상황이 동영상으로 제작되어 용역깡패라는 루머가 돌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   2014-04-19
[정치/사회] 침몰 세월호 밤샘 구조 돌입… 조명탄 800여발 준비 저인망 오징어선 동원
19일 오후 7시 현재 진도 침몰선 세월호 사망자는 총 33명으로 집계됐다.오후에 발견된 신원미상의 3명 시신들은 모두 여성으로 드러났다.해경은 현재도 희망을 버리지 않고 생존자 수색을 거듭하고 있다.하지만 시신 유실을 막기 위해 설치하기로 했던 그물
김민철 기자   2014-04-19
[정치/사회] 해경 4층 객실서 시신 확인…선체 내부 최초 발견
해경은 침몰된 진도 여객선 세우러호 4층 객실서 시신 일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19일 새벽 실종자 가족들을 상대로 한 브리핑에서 해경은 밤샘 수색작업을 핀 결과, 새벽에 4층 객실에서 시신을 확인했다고 전했다.해경은 확인은 했지만 시신을 수습하지 못했
김민철 기자   2014-04-19
[정치/사회] 美 “7함대 지원준비” 中 “힘 다해 협력” UN “가슴깊은 애도”
청와대는 17일 주요국으로부터 세월호`침몰사고 관련 접수한 위로 서한 및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청와대는 “중국, 일본 등 주요국 정상들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진도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 17일 위로 서한 및 성명을 통해 피해자에
김민철 기자   2014-04-19
[정치/사회] 60대 여성 시신 추가 인양 29번째 사망자 나와 , 탑승자 476명 구조자 174명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 시신 한 구가 추가 인양돼 29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시신의 신원이 밝혀졌는데 정모씨(69세 여)로 팽목항으로 이송중이다. 해경은 객실이 있는 3층에 진입했지만 내부까지는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정이 지난
김민철 기자   2014-04-19
[정치/사회] "세월호 침몰 사고" 구조된 단원고 교감. 숨진 채 발견..
"세월호 침몰 사고"에서 구조된 단원고 강모 교감이 숨진 채 발견됐다.진도경찰서는 18일 오후 4시5분쯤 교감 강모씨가 진도 실내체육관 뒤 야산 나뭇가지에 자신의 허리띠로 목을 맨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이 발견했으며, 등산복을 입고 있었다.
최우진 기자   2014-04-18
[정치/사회] [단신]경주리조트 붕괴사고 관련자 21명 기소
지난 2월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마우나오션리조트 체육관 붕괴사고와 관련해 리조트 관계자 등 21명이 기소됐다.대구지검 (본부장 최종원 1차장 검사)은 18일 체육관 붕괴사고와 관련해 체육관 관리업체 임직원 2명과 설계·시공·감리 담당자 4명 등 6명을
최우진 기자   2014-04-18
[정치/사회] 해경 세월호 2층 화물칸 격실 진입 성공…현재 공기 주입중
해경은 만 이틀만에 세월호 2층 화물칸 격실에 해경 잠수구조대가 진입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해경 잠수대는 식당과 조타실 2층 화물칸 진입을 성공했다. 해경은 산소 주입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생존자 구조 작업은 산소 주입작업이 완료한 후 시작할 것
김민철 기자   2014-04-18
[정치/사회] 세월호 선내 잠수구조대 진입 사실 아니다 , 오후 3시 진입 예정
침몰된 진도 여객선내에 사흘만에 잠수구조대가 진입에 성공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사고 현장에 투입된 잠수사 4명이 이날 오전 10시5분쯤 선체 3층의 식당칸 입구에 진입해 통로를 확보했다고 발표했는데 해경이
김민철 기자   2014-04-18
[정치/사회] 세월호 침몰사고 사칭 스미싱 주의 당부
세월호 침몰사고를 사칭한 스미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17일 오전 세월호 침몰사고를 사칭한 스미싱 문자가 발송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국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사고 발생 하루 만인 17일오
김민철 기자   2014-04-18
[정치/사회] 경찰 총 16개 부대로 진도 실내체육관 팽목항 지원
경찰청은 총 16개 부대 1600여명을 동원해 전남 진도 실내체육관과 팽목항 등의 질서유지에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17일 경찰청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개최한 경찰청은 한명의 실종자가 더 구조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지원할 수 있도록 구조 활동
김민철 기자   2014-04-18
[정치/사회] 김문수 시로 트위터에 안타까운 심경 피력…"시 지을 시간있으면 현장가서 도와라" 빈축도
어린자식 바다에 뱃속에 갇혀 있는데/ 부모님들 울부짖는 밤/괴로운 밤 불신의 밤/ 비까지 내려/ 속수 무책 밤 /긴긴 밤 괴로운밤 이 시는 김문수 경기지사가 진도 세월호 침몰사건을 목격하고 트위터에 올린 시이다. 이 시는 게재되기 무섭게 논란을 야기시
김민철 기자   2014-04-18
[정치/사회] “여객선 세월호 생존자 카톡 사실 아니다”…경찰청 주의 당부
침몰된 여객선 세월호 생존자가 여객선 속에 살아 있으며 구조를 요청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떠돈 SNS, 카톡 등의 메시지는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고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밝혔다.경찰청은 세월호 여객선 침몰관련 온갖 유언비어가 유포되고 있
김민철 기자   2014-04-18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76 -1. 4 층 (상수동 , 한주빌딩 )  |  대표전화 : 070-8866-0617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발행인 : 이승찬 |  편집인 : 이승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혜형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