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사설] [칼럼]'김영란 법’ 시행을 앞두고
-정의가 살아 숨쉬고정직이 미덕이 되는 사회,깨끗한 나라 대한민국,그런 날이 오기를 간절히또 간절히 기대해 봅니다- 2016년 9월 28일. 대한민국 역사는 이 날을 가히 혁명적인 획을 그은 큰 사건일로 기록될 것입니다. 이름 하여 ‘김영란법’이라는
김영회 / 언론인   2016-09-20
[칼럼/사설] ‘조건부 사드 배치론’, 중·러가 받아들일까?
올 9월 초 열린 러·중·미·일 4강과의 연쇄 정상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는 오로지 북핵과 미사일 위협 때문이며, 북핵 위협이 사라진다면 사드를 철수할 수 있다는 ‘조건부 사드 배치론’의 전략적 구상을 제시하였다. 하지
곽태환 前 통일연구원장 / 한반도 미래전략연구원 이&   2016-09-20
[칼럼/사설] [칼럼] 둥근달의 메시지
-모두가 즐거워야 할 추석, 그러나 명절이 더 외로운 이들. 보름달에 가득한 토끼설화처럼 '원만한 세상'이 되었으면 얼마나 좋을까-한낮으로는 노염(老炎)이 따끈따끈하지만 바야흐로 시절은 중추가절(仲秋佳節), 문자 그대로 좋은 철이 되었습
김영회 / 언론인   2016-09-14
[칼럼/사설] [세종칼럼] 여민동락(與民同樂)
-백성들과 슬픔을 함께한 제왕은 백성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홀로 즐긴 제왕은 불평을 듣는다. 산해진미가 전부가 아니고 그 마음 씀씀이가 중요하다-좋은 음식 찾아먹기를 즐기는 서양의 돈 많은 미식가(美食家)들은 세계 3대 진미(珍味)로 송로버섯, 캐비아,
김영회 / 언론인   2016-09-08
[칼럼/사설] [특별칼럼]보스와 리더의 확연한 차이
이영달(동국대 Entrepreneurship MBA 주임교수)지난 여름 뉴욕에서 연구활동을 수행하는 중, 현지의 몇몇 기업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는데 어떤 회사의 직원들은 자신 회사의 CEO를 ‘my boss’라고 표현을 하고, 또 어떤 회사의 직원들
이영달(동국대 Entrepreneurship MBA 주   2016-08-28
[칼럼/사설] [칼럼] 미국과 중국의 이상한 전쟁.. 목적은 경제
미국과 중국이 으르렁거리고 있다. 남중국해에서 영유권 분쟁을 둘러싸고 한판 승부를 겨루더니, 한반도의 사드배치 문제로도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타이완 해협에서도 긴장이 끊이지 않는다. 적어도 국제관계에서는 두 나라는 이제 협력은 커녕 양립할 수 없는
송장길 / 언론인, 수필가   2016-08-22
[칼럼/사설] 광복절 보다 더 기억되어야할 사라진 국치일의 교훈
-캘린더에서조차 사라진 민족 최대 치욕의 날 국치일. 지난 역사에서 교훈을 얻지 못하는 민족은 같은 비극을 또 다시 되풀이 한다-그날도 거리는 전과 다름없이 평온했습니다. 소위 ‘한일병합조약(韓日倂合條約)’이 공표돼 대한제국이 망하는 날이었지만 수도인
김영회 / 언론인   2016-08-20
[칼럼/사설] "올림픽 정신은 정복이 아닌 잘 싸우는 것"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승리가 아니라 분투하는 것이고, 올림픽에서 가장 중요한 것 역시 정복이 아니라 잘 싸우는 것이다. 오늘 다시 그것을 생각한다-지금 저 브라질의 아름다운 도시 리우데자네이루에서는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가운데 ‘새로운 세
김영회 / 언론인   2016-08-20
[칼럼/사설] 현대판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습니까?"
-헌법에는 모두가 평등한데현실은 불평등한 사회비뚤어진 몇 사람의 편견이나라의 장래를 망친다.오늘 그것을 생각한다- 백범(白凡) 김구 선생은 1876년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났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이름 석 자 쓸 정도의 농사꾼이었으나 반골기질이 강했고
김영회 / 언론인   2016-07-30
[칼럼/사설] 덩치 큰 중국, 속 좁은 외교
중국이 21세기에 G2로 부상했음은 자타가 공인한다. 960만 평방미터의 면적에 13억 7천여 명의 인구, 11조 5천억 불의 GDP, 세계 1위의 무역량 4조 달러, 230만 명의 군대와 1천 4백억 불의 국방예산이 세계 제2의 대국임을 여실히 보여
송장길 / 언론인, 수필가   2016-07-28
[칼럼/사설] 사드, 한국 북방외교 요격 ,中,“君子 복수10년 지나도 늦지 않다”
‘폭풍 전야의 고요’ 지금의 한-중 양국 관계를 묘사하는데 딱 어울리는 표현이다. 대책 없이 사드 배치를 발표해 놓고 중국의 일거수일투족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한국. 속으로 이를 부드득 갈면서 두고 보자고 벼르는 중국. 말 그대로 폭풍 전야의 고요함이
문일현 박사(중국정법대 객좌교수)   2016-07-22
[칼럼/사설] 박근혜 대통령의 어젠다 ‘재건축’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후 야심차게 내놓았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유라시아 이니시어티브, 4대 개혁, 창조경제와 성장기조 등 주요 정책이 빛을 보지 못하고 있다. 대표적인 어젠다가 모두 힘을 잃어 이대로 가면 무능한 대통령으로 기록될지 모른다.물론 북
송장길 / 언론인, 수필가   2016-07-16
[칼럼/사설]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불량품을 만드는 것은 죄악' 500억원의 제품을 불태운 뼈를 깎는 자기혁신으로 세계적 초일류기업으로 성장한 '삼성'의 역사를 보고 배운다-1993년 6월 7일 독일의 국제적인 금융도시 프랑크푸르트의 켐핀스키호텔에서는 이
김영회 / 언론인   2016-07-12
[오피니언] [기고]박근혜 정부 '난맥' 방치할 것인가!
병의 경중과 생사를 가를 때 맥은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됩니다. 맥은 기가 흐르는 통로입니다. 한의학에서는 천인상응(天人相應) 즉 자연과 인간의 상응 관계를 중요하게 여겼습니다. 몸 안에서 소화된 음식의 기운은 물론 몸 밖의 자연과도 긴밀히 소통한다고
한국외대 민경중 교수(중국언어문화학부)   2016-07-10
[오피니언] [세종컬럼]한국인의 거짓말
-좋은 말만 하는 사람보다 나쁜 말을 하는 사람이 스승이다. 거짓말 없는 사회를 위해 악담도 받아들이는 도량이 오늘 우리에게 필요하다-일제 강점기 시대 육당(六堂) 최남선(崔南善), 벽초(碧初) 홍명희(洪命憙)와 함께 조선의 3대 천재로 꼽혔던 춘원(
김영회 / 언론인   2016-06-30
[칼럼/사설] 과연 이 나라의 기강은 서 있는가?
경제민주화를 달성하고자 많은 정책과 수단들이 동원되었다. 그 대표는 공정거래법이고 공정거래위원회이다. 1987년 현법 개정으로 경제민주화가 헌법적 가치를 가지게 되었고 공정거래위원회의 위상과 공정거래법의 중요성이 한층 강화되었다. 그로부터 이제 30년
강희복 전 대통령 경제비서관   2016-06-19
[칼럼/사설] 옐로 저널리즘
-언론의 영향은 무한대사실을 왜곡, 외면하고허위 사실을 퍼뜨리는저급한 저널리즘은우리 사회의 독버섯- 1889년 미국에서는 때 아닌 ‘신문전쟁’이 벌어졌습니다. 신문왕 조셉 퓰리처가 만드는 뉴욕월드(New York World)와 언론재벌 월리엄 랜돌프
김영회 / 언론인   2016-06-10
[칼럼/사설] [칼럼] 벌레 먹은 사회..대한민국 이대로 안된다
-부의 쏠림, 독점으로 사회 병들어. '헬 조선'에 '금수저' '흙수저'까지. 잇따르는 범죄 한해 170여 만 건. 범죄 예방은 정의로운 사회구조로. 이 판에 웬 아프리카서 '새마을 자랑?'-한
김영회 / 언론인   2016-05-31
[칼럼/사설] 이세돌 명인에게 부치는 편지
이세돌 명인에게 부치는 편지 이세돌 9단, 당신은 참으로 대단합니다. 그 어려운 바둑의 세계에서 우뚝 한국의 국수가 되었고, 세계적으로도 가장 창의적인 기사로 지목되었으니 얼마나 뛰어납니까. 한국의 바둑 인구가 9백여 만 명이고, 세계적으로는 5천여
송장길 / 언론인, 수필가   2016-05-20
[칼럼/사설] 뚜띠뿌라뗄리
-세상의 그 어떤 사상, 그 어떤 이념일지라도 적십자의 '인도주의'를 우선하지는 못합니다-1858년 여름 이탈리아 북부 솔페리노지방에서 대규모 전쟁이 한창 불꽃을 튀고 있었습니다. 이른바 이탈리아 통일전쟁. 오스트리아군과 프랑스군 30만
김영회 / 언론인   2016-05-1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76 -1. 4 층 (상수동 , 한주빌딩 )  |  대표전화 : 070-8866-0617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발행인 : 이승찬 |  편집인 : 이승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혜형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