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9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포토뉴스] [포토]"트럼프 행정명령 반대 공항 시위 "우리 가족은?"
[미국 시카고=임완수 박사(미국 머헤이의대 교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 공항에서 확산 일로에 있다.시카고 공항에서도 가족과 헤어진 난민들이 애타게 귀국을 바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서 있다. 이날 공항에
임완수 박사(미국 머헤이의대 교수)   2017-01-31
[포토뉴스] [세종만평] "惡은 惡으로 이기는 것이 아니라 善으로 이긴다"
[세종경제신문만평]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1.31.일자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 조치에 관련 당사국은 물론 미국 국내에서도 거센 반발을 불러오고 있습니다.지금의 미국은 과거 신대륙을 향한 이민자들로 구성된 나라입니다. 트럼프 조상도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31
[포토뉴스] [포토}"어머니! 또 올게요"
설 연휴 막바지인 29일 오후 전라북도 전주역에서 부모님이 싸주신 '정성'스런 음식 및 선물 등 을 들고 서울로 가는 기차에 오르고 있다. 사진=세종경제신문
정혜선 기자   2017-01-29
[포토뉴스] [세종만평]"거짓으로 쌓아올린 산" vs "염병"
[세종경제신문만평="거짓으로 쌓은 산이라구요?"] 作 이공 글 민경중박근혜대통령이 25일 '친박 셀프매체'인 정규재TV에 전격적으로 출연, 각종 의혹에 대해 일방적 주장을 펼쳤습니다.하지만 박 대통령은 밀회 의혹 등 자신의 신변에 관한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26
[포토뉴스] [세종만평]법꾸라지도 그물에 잡히는데...
[세종경제신문만평=作 이공 글 민경중]이른바 ‘법꾸라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특별검사팀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발부 된후 다시 조사를 위해 23일 특검 사무실로 불려나오는 장면은 역사에 남을 사진으로 기록될 듯합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젊은 시절 잘
作이공 글 민경중   2017-01-23
[포토뉴스] [세종만평]"시차 OR 시각차 반기문, 1일 1사고 '종'쳤다(?)"
[세종만평] 作 이공 글 민경중누구나 해외에 다녀오면 '시차'때문에 상당기간 '멍'한 현상이 있습니다.낮과 밤이 바뀌고 시간차가 생기면 단기간에 적응하기 어렵습니다. 신체의 어쩔수 없는 반응입니다.10년간의 해외 생활을 마
作이공 글 민경중   2017-01-20
[포토뉴스] [세종만평]삼성 이재용,"기각종이 울렸네~"
[세종경제신문만평] 作 이공 글 민경중삼성가문의 '불패신화' 즉 "우리는 법정에는 출두해도 교도소에는 가지 않는다"는 기록을 이번에는 이재용 부회장이 혹시 깨지 않을까라는 기대는 역시 보기좋게 어긋났습니다.결국 "삼성은 역시 다르구나",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19
[포토뉴스] [세종만평]이모와 조카는 법정에서 '우리는 남이었다'
[세종경제신문만평] 作 이공, 글 민경중 최순실과 장시호는 모두가 아는 것 처럼 이모와 조카 딸 관계입니다.한때는 최순실이 장시호의 롤모델일 정도로 모든 면에서 단순한 친족관계를 넘어선 관계였습니다.이런 두사람도 법의 심판대 앞에서는 "이모가 다했다"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18
[포토뉴스] [세종만평] 사면초가 롯데 신동빈? 왜 우리에게만 고난이...
[세종경제신문만평] 작 이공, 글 민경중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6일 경제적 파장 및 일각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고심끝에 '정의'라는 이름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재계는 지금 초비상입니다.그중에 특검팀의 다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17
[포토뉴스] [세종만평] 특검팀, 삼성 이재용 넘고 8부 능선 도달할까?
[세종경제신문만평] 작 이공, 글 민경중‘최순실 국정농단’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국민들의 지지 여론 속에 거침 없는 질주를 하며 7부 능선을 넘어섰습니다.8부 능선은 16일 이재용(49)삼성전자 부회장의 신병처리 방향이 될 것으로 보입니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16
[포토뉴스] [세종만평]'링위에 오른 반기문 '드루와' 곳곳에 송곳
[세종경제신문만평] 작 이공, 글 민경중유엔사무총장직을 10년동안 무사히 마치고 12일 오후 5시 30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반기문 전 총장을 맞이하는 시각은 다양했습니다.만약 대선 출마를 하지 않고 작년 1월 그 자신이 스스로 언론에 얘기한 것처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13
[포토뉴스] [세종만평] '이게 나라냐 2 '
[세종경제신문만평] 작 이공 글 민경중중국의 사드 보복 강도가 갈수록 세지고 있습니다. 급기야 화장품 수입 제한조치까지 나오면서 우리의 아킬레스건을 조여오고 있습니다.정부의 대응은 여전히 미지근합니다. 차라리 중국에 대해 강력한 목소리라도 내야하는 것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13
[포토뉴스] [세종만평] 안철수,"기자들 좀 불러봐!"
[세종경제신문만평] 작 이공 글 민경중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당내 비상대책위원장 선거에서 호남파에게 밀려 자신의 심복을 세우지 못하자 특유의 버티기 정치 차원에서 미국 CES2017참관을 이유로 라스베이거스에 왔습니다.오제세의원을 대동하고 현장에
작 이공 글 민경중   2017-01-10
[포토뉴스] [세종만평]인명진 비대위원장,'마이웨이'
[세종경제신문만평 作 이공, 글 민경중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친박 중진들간의 대결이 점입가경입니다.맡형격인 서청원 위원장은 인비대위원장을 상대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하고 나섰습니다. 그러나 새누리당의 초선 31명은 “인명진 혁신방향을 적극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09
[포토뉴스] [세종만평]"잘나가는 시진핑도 걱정이 태산(泰山)"
[세종경제신문 만평=作 이공, 글 민경중]글로벌 위상면에서 미국과 맞짱 뜰 단계로 까지 격상된 중국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17에는 3천8백개업체중 삼분의 일이 중국에서 온 기업들입니다.세계의 공장에서 이제는 미래 기술과 첨단 먹거리 산업
作이공 글 민경중   2017-01-06
[포토뉴스] [세종만평]"마부작침(磨斧作針)? 갈 도끼도 없어요!"
[세종경제신문만평] 作 이공 글 민경중마부작침(磨斧作針)의 뜻은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는 뜻'으로 불가능해 보이는 것도 꾸준히 노력하면 마침내 이룰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낼 때 쓰는 말입니다.이 사자성어를 공교롭게도 올해 신년사로 유
作 이공 글 민경중   2017-01-05
[포토뉴스] [세종만평]"박근혜 대통령님! 분 좀 풀리셨나요?"
[세종경제신문만평]"박근혜 대통령님! 분 좀 풀리셨나요?" 作 이공 글 민경중박근혜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15분전에 전격적으로 홍보수석을 통해 간담회를 요청, 기자들이 노트북과 휴대폰없이 깜깜이 기자간담회를 진행했습니다.검찰의 조사 요구
作 이공   2017-01-04
[포토뉴스] 설날로 가는 음력 섣달의 초승달
이달 28일 설날로 가는 음력 섣달의 초승달이 3일 밤 하늘에 높이 떴다. 초승달을 보니 토끼가 이 위에서 방아를 찧는 옛 그림이 떠오른다. 초승달 속의 분화구가 사진에서 선명하게 보인다.
문장훈 기자   2017-01-03
[포토뉴스] [세종만평]김병준 전 부총리,"각자도생(各自圖生)"
[세종경제신문만평]김병준,"각자도생(各自圖生)" 作 이공 글 민경중국무총리 내정자 자리까지 올랐다가 결국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주저앉은 분이 계십니다.김병준 전 부총리죠. 지금쯤 만약 계획대로라면 문자로 해고통보를 받았던 황교안 총리가 한껏 누리고
作 이공   2017-01-03
[포토뉴스] [세종만평]반기문은 반신반의?(潘身潘疑)
[세종경제신문 만평] 반신반의?(潘身潘疑) 作 이공이달 귀국일정을 잡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본격적인 대선후보군에 합류하면서 본격 검증작업이 시작됐습니다.지난주 화제는 유엔 출입기자가 국제적 외교전문 매체 에 쓴 심층 인터뷰 기사가 화제가 됐습니다
作 이공   2017-01-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76 -1. 4 층 (상수동 , 한주빌딩 )  |  대표전화 : 070-8866-0617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발행인 : 민경중 |  편집인 : 이승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혜형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