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1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학기행] 미리 가보는 '2018 러시아문학기행'
는 ‘바이칼 BK투어’와 함께 2018년 8월 24일부터 31일까지 7박8일의 일정으로 러시아 문호들의 자취를 찾아보는 ‘러시아 문학기행’을 실시한다.[모스크바 일정]일행은 8월 24일 인천공항을 출발해 이날 오후 모스크바 세레메티예보 공항에 도착,
이정식 / 언론인   2018-07-05
[문학기행] [이정식의 러시아 문학기행] 도스토옙스키, 시베리아에서의 첫 사랑의 추억
미친 듯 사랑했던 유부녀 마리야도스토옙스키는 그의 생애 중 시베리아에서 만난 마리야와의 첫 사랑을 어떻게 회상했을까? 도스토옙스키 자신이 쓴 그에 관한 구체적인 기록을 찾기는 어렵지만, 그의 첫 사랑과 관련한 이야기는 훗날 발견된 그의 편지들과 그의
이정식 / 언론인   2018-07-04
[경제/산업] 'LG 4세 경영' 구광모... 10대 그룹 중 최연소·첫 4세대 총수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그룹 대표이사 회장에 올랐다.LG 지주회사인 ㈜LG는 29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구광모 LG전자 ID사업부장의 신규 등기이사 선임안을 가결하고,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LG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정태우 기자   2018-06-30
[포토뉴스] 비상하는 백로
백로는 우리나라에서 반년만 사는 여름 철새다. 이른 봄이면 어김없이 찾아와 6월이면 남쪽 나라로 이동할 준비에 들어간다. 7월부터 무리별로 이동을 시작해 8월 초가 지나면 숲에서 백로를 보기 어려워 진다. 봄에 알에서 깨어난 새끼 백로도 제법 성장기에
이호 기자   2018-06-28
[여행] 산티아고 가는길...카미노 데 산티아고
산티아고 순례길은 예수의 제자였던 성 야고보가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걸었던 길이며,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이후 산티아고 순례길은 세상의 모든 도보 여행자들의 로망이기도 하다. 남녀노소할 것 없이 도보 여행자의 버킷리스트가 된 이유는 무엇일까. 인터넷
최종철 기자   2018-06-27
[문학기행] 러시아 문학의 진수를 찾아 떠난다
푸시킨, 도스토옙스키, 톨스토이, 체호프, 파스테르나크 등 러시아 문호들의 발자취를 찾아가는 ‘러시아 문학기행’이 국내 최고 최대부수의 여성 매거진 후원, BK투어 주관으로 오는 8월 24일부터 31일까지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일원에서 7박8일
문장훈 기자   2018-06-20
[정치/사회] 트럼프 "17일 김정은과 통화…그에게 직통 전화번호 줬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직통 번호를 줬으며, 이틀 뒤에 통화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오전 폭스뉴스의 폭스앤프렌즈와 깜짝 인터뷰를 하면서 ‘아버지의 날(6월 세째주 일요일)’에 무엇을 할 것인가
정태우 기자   2018-06-16
[여행] 러시아문호들이 찾았던 크림반도 여행
흑해의 절경에 놀라고, 문학과 와인에 행복한 '크림반도', 2018 여름의 꿈같은 크림반도 여정 크림반도의 명소이기도 한 제비둥지성은 흑해의 명물 중 하나로 바다를 끼고 마치 허공에 떠 있는 듯 독특
최종철 기자   2018-06-10
[정치/사회]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 도착할 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10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김 위원장 방문 준비에 관여하고 있는 익명의
정태우 기자   2018-06-09
[국제/북한] 북미정상회담 카펠라 호텔 낙점…
세기의 비핵화 담판이 될 6·12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의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다.싱가포르 앞바다에 있는 연륙도의 최고급 휴양지가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좌가 이뤄지는 역사적 장소로 낙
정태우 기자   2018-06-06
[정치/사회] 북미 회담 급진전에… 청와대, “차분히 지켜볼 것”
청와대는 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한 것과 관련해 "북미회담으로 향하는 길이 더 넓어지고 탄탄해진 듯하다"고 평가했다.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정태우 기자   2018-06-02
[여행] 남프랑스 미술기행..인문강좌 개최
국내 최대 여성지 가 주최하는 남프랑스 미술기행 강좌가 6월26일 화요일 오후 4시 서울문화사 별관 강당에서 개최된다.강좌의 제목은 '고흐와 샤갈, 세잔이 사랑하고 그렸던 프로방스의 마을과 코트다쥐르의 해변을 찾다' 이며, 강사는 20
최종철 기자   2018-05-30
[문학기행] 8월에 떠나는 러시아 문학기행
푸시킨, 도스토옙스키, 톨스토이, 체호프, 파스테르나크 등 러시아 문호들의 발자취를 찾아가는 ‘러시아 문학기행’이 국내 최고 최대부수의 여성 매거진 후원, BK투어 주관으로 오는 8월 24일부터 31일까지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일원에서 7박8일
문장훈 기자   2018-05-28
[정치/사회] 정의장 "더 큰 대한민국 위해 백의종군"…퇴임 간담회
정세균 국회의장은 28일 “국민과의 약속을 천금같이 여기고 국민을 두려워할 줄 알아야 한다”며 “물은 배를 띄울 수도 있지만 반대로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정세균 국회의장이 28일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20
정태우 기자   2018-05-28
[정치/사회] 文대통령, 판문점서 김정은과 두 번째 남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전격적으로 두 번째 정상회담을 했다. 6월12일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문 대통령의 중재 외교 가능성이 점쳐진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판문점 북쪽 지
정태우 기자   2018-05-27
[여행] 특선 크림반도 여행 7월 출발
크림반도는 푸시킨, 체호프, 톨스토이 등이 사랑한 핫 플레이스다. 깍아지른 절벽과 검푸른 흑해, 특히 해가 질때 흑해의 인상적인 풍경등은 기막힌 조화를 이루어서 러시아 대문호들을 심쿵하게 만들었고 서구 열강도 이 매혹적인 휴양지를 탐냈다. 크림반도의
최종철 기자   2018-05-25
[여행] 발칸반도의 숨은 보석, 천혜의 자연경관..불가리아여행
발칸반도는 ‘꽃보다 누나’라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으로 유명해진 관광지 크로아티아로 인해 여행객의 로망으로 최근에 떠오르는 여행지다. 우리에게 요구르트 또는 장수하는 마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불가리아는 바로 이 발칸반도에 위치해있다. 불가리아의 수도 소
최종철 기자   2018-05-24
[문학기행] 이정식의 러시아 문학기행(단상) - 외바퀴 수레에 묶인 죄인들
제정 러시아 시절의 시베리아 유형소에 관한 기록을 보면 ‘외바퀴 손수레에 묶이는 형벌’에 관한 이야기가 가끔 나온다.필자도 처음에 ‘유형지에서 가장 가혹한 처벌은 외바퀴 수레에 묶이는 것’이라는 내용을 읽었을 때는 그게 무슨 이야기인지 잘 이해를 못했
이정식 / 언론인   2018-05-24
[포토뉴스] 천산산맥의 설봉
카자흐스탄의 옛 수도이자 이 나라 최대의 도시인 알마티 인근 우쉬꼬누르 고원에서 본 천산산맥의 설봉들(2018년5월 6일 오전 촬영)
이정식 / 언론인   2018-05-23
[포토뉴스] 도스토옙스키 박물관에 <시베리아 문학기행> 기증
서울문화사 이정식 사장은 지난 3일 카자흐스탄 북부에 있는 세메이시를 방문, 도스토옙스키 박물관을 둘러본 후 도스토옙스키 이야기 등이 들어있는 그의 저서 을 기증했다.박물관측은 한국의 러시아관련 서적을 기증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일본에서는 도
문장훈 기자   2018-05-2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본사 : 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50 스마트허브2동 709호   |  대표전화 :044-864-5303   |  팩스 :044-864-5302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강동구 성안로13길 28-2   |  대표전화 : 02-477-3291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공동대표 : 신수용ㆍ고재원 |  발행ㆍ편집인 : 신수용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근보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