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중국] 중국 스마트폰 굴기, 벌써 이정도까지 왔나? 삼성.애플 위협
중국의 화웨이, 샤오미 등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삼성전자의 공백을 비집고 글로벌 시장에서 약진하고 있다.특히 이들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포화상태에 이른 중국내 시장을 벗어나 수출에 힘쓴 결과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큰 성과를 내고 있다.
모은양 인턴기자   2016-11-09
[중국] 中, 정신병환자 10만위안 불태워....은행 6만위안 되살려내
최근 중국 스촨성 청두에서 한 여성이 두 개의 주머니를 들고 은행을 찾아와 직원에게 불 타서 훼손된 10만위안(한화 1천7백만원)의 현금을 보여주며 사연을 털어놓았다. 중국 농업 은행 금우 지점에 근무하는 4명의 직원은 불탄 현금 다발에서 온전한 지폐
이명철 인턴기자   2016-11-09
[중국] "베이징시 특별한 추위없는 한 15일부터 난방공급한다"
중국 베이징시가 예년보다 난방공급을 앞당기는 문제를 논의한 결과 예정대로 이달 15일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베이징시는 6일 제2회 공열(중국 북방지역 에서 시행되는 동계 난방 공급 정책) 기후 회의결과 연속해서 5일간 평균온도가 섭씨5도 이하로 떨어지
정효육 인턴기자   2016-11-07
[중국] 스타벅스가 '토종텃세' 중국에서 잘나가는 특별한 이유?
중국은 아직도 커피보다는 차 문화가 발달한 나라다. 그러나 최근에는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커피 체인점에서 커피를 마시고 노트북으로 작업하며 대화를 나누는 문화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굳어졌다. 그 중 중국에서 커피 체인점 가운데 최고는 ‘스타벅스(싱바커,
민경중 대표기자(한국외대 초빙교수)   2016-11-07
[중국] "태풍에도 꺼지지 않는 중국의 창업열기"
□ 메이커페어 행사 소개ㅇ 중국 최대의 스타트업 전시회, 메이커페어 선전- 중국 차이훠콩젠(柴火空间)문화방송유한공사는 Maker Faire로부터 대행권을 받아 짜오샹셔코우(招商蛇口) 주식회사와 2016년 10월 23일~24일 약 2일간 2
(중국선전=세종경제신문 박강웅객원특파원)   2016-10-31
[중국] 중국은 왜 시속 600km의 자기부상열차에 집착하는가?
중국에서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고속철도 제조창인 중국 중차유한책임회사의 최근 발표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곧 시속 600km의 자기부상열차와 시속 400km의 국제철도연맹(UIC)운송열차 등에 대한 개발에 착수하겠다는 내용이었다.중국 중차유한책임 회
채광민 인턴기자   2016-10-31
[중국] 중국 2천만명의 독거청년(空巢靑年)세대를 주목하라!
중국 젊은이 사회에서 ‘독거청년(空巢青年)’이라는 단어가 유행하고 있다. 독거청년이란 단어는 독거노인(空巢老人)으로부터 파생되었지만 그 의미는 정반대다. 독거노인은 집에 자녀들이 없는 중,장년층을 말하며 부정적이고 무거운 이미지를 가지고
정겨운 인턴기자   2016-10-31
[중국] 폭발해도 안 무섭다! 홍콩 여전히 삼성 갤럭시노트7 구매자가 있다!
삼성이 폭발위험성 때문에 단종을 결정한 갤럭시노트7이 홍콩에서는 여전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고 중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펑황TV에 따르면 2번의 리콜조치 끝에 판매를 중단한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은 매니아층을 중심으로 상당수가 여전히 교환 조치에 응
안재홍, 김태우 인턴기자   2016-10-30
[중국] 중국, 금융 피싱, 정보유출 막을 강력한 플랫폼 떴다!
중국정부가 보이스 피싱이나 인터넷, 휴대전화로 타인의 개인정보를 유출하거나 계좌 돈을 빼내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플랫폼을 개발해 범죄와의 전쟁에 나섰다. 중국 국무원산하 판공식은 최근 베이징에서 통신ㆍ인터넷 신형 불법 범죄사기 근절을 위한 부처간 연
이수연 인턴기자   2016-10-30
[중국] 중국 실업 노인인구 폭발증가..2020년이면 4천2백만명 초과
2020년이면 중국의 실업 노인수가 4천2백만명을 넘어서고 2050년이면 1억명에 육박할것으로 예측됐다. 중국의 신화통신에 따르면 2020년이면 80세 이상 고령 노인인구는 2천9백만명, 실업노인수는 4천2백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국 노인정책연구센터
이명철 인턴기자   2016-10-30
[중국] 11월부터 중국 800km이하 항공티켓 가격, 항공사가 자율 결정
매번 여행 비수기시기에는 대폭 할인된 땡처리 항공권이 많이 생겨난다. 심지어 국제선을 운항하는비행기도 아주 싼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다음 달부터 중국 닝보에서 출발하는 한국 제주도행 비행기 값은 최저 9위안(한화1천6백원) 밖에 하지 않을 수 있다.
양모은 인턴기자   2016-10-28
[중국] 중국 신약 실험 데이터의 80%는 가짜(?)
중국내 신약 약물 임상실험 데이터 중 80%가 가짜라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중국정부가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중국 언론들은 지난달 초,국가식품약품관리처총국의 자료를 인용, 80%의 신약치료 데이터가 거짓이라는 보도를 해 중국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나영 인턴기자   2016-10-24
[중국] '추위와 유물보호 난제' 中 만리장성 고속철 현장 처음 공개
오는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장자커우에 베이징에서부터 50분 만에 잇는 징장(京張)고속열차의 난코스 구간과 만리장성역이 처음 언론에 공개됐다.과거 한족들이 북방이민족을 막기 위한 천혜의 요새로 만리장성을 쌓았던 빠다링(팔달령)구간은 징
정경호 인턴기자   2016-10-18
[중국] '중국 우주굴기'유인우주선 선저우 11호 발사 성공
유인 우주선 선저우(神舟) 11호를 탑재한 창정(長征) 2호 F 야오(遙) 11호 로켓이 17일 오전 7시 30분(중국 현지시각)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됐다.발사 약 575초 후 선저우 11호와 로켓은 분리에 성공해 예정된 궤도에 진입,
민경중 대표기자   2016-10-17
[중국] '빚'더미 中여대생이 '루오티아오' 나선 이유는?
최근 중국의 한 여대생은 학자금 대출을 받았지만 갚을 방법이 없었다. 결국 그녀가 선택한 것은 ‘루오티아오(裸条·자신의 나체사진이나 영상을 찍어서 대출금을 구걸하는 행위)’였다. 또 다른 지역의 대학생은 부채를 갚지 못한 스트레스로 목숨을
원슬범 인턴기자   2016-10-16
[중국] 올해 중국에서 공기질 최악 10대 도시는? '의외의 결과(?)'
올들어 중국에서 가장 공기가 안 좋았던 10대 도시에 예상외로 베이징, 상하이 같은 대도시가 아닌 2선 도시들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중국 환경보호부가, 13일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측정한 전국 74개의 도시의 공기 상태 순위중 상대적으로 좋지 않
이명철 인턴기자   2016-10-14
[중국] 중국의 온라인 팁문화 다샹(打赏), 새로운 트렌드로 주목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식당에서 팁을 주지 않는 문화를 가지고 있는 중국이 온라인에서는 팁을 주는 문화인 다샹(打赏)이 새 문화로 자리잡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코르트 베이징 무역관에 따르면 식당, 호텔, 택시 등 서비스산업 종사자에게 팁
민경중 대표기자(한국외대 초빙교수)   2016-10-13
[중국] '입국불허' 대구공항에서 중국으로 송환된 모녀의 사연은?
지난 주 중국 황금 연휴 기간에 제주도 관광을 위해 찾았던 중국인 모녀가 국내 공항 환승과정에서 여행사 잘못으로 24시간 억류됐다가 송환조치 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입국불허 받고 송환조치 중국펑황사이트에 따르면 중국인 곽 모씨의 아내와 장모는 지난
김태우 인턴기자(한국외대 )   2016-10-10
[중국] 中관광객,'일본 방문 폭발적 증가', '빠오마이' 쇼핑은 개선
일본을 찾는 중국 유커(遊客·관광객)들의 발길이 갈수록 늘고 있고 과거와 같은 싹쓸이 쇼핑(빠오마이·爆买)‘ 행태도 많이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최대 통신사 신화사는 5일 최근 비자발급 완화와 항공여건 개선, 일본 서비스업
이용석 인턴기자(한국외대)   2016-10-06
[중국] 13억 중국 대륙을 울린 5살 푸시눠의 기막힌 사연
올해 5살인 푸시눠 어린이는 소리를 잘 듣지 못하는 난청자다. 처음부터 난청을 앓았던 것은 아니다. 시작은 3년 전이다. 어른들의 순간적 방심과 실수 때문에 평생 장애를 안고 살게 됐다. 병원에서 처방해준 약을 먹고 갑자기 신경성 난청이 발생했다. 어
김옥희 인턴기자(한국외대 )   2016-10-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동구 성안로 13길 28-2   |  대표전화 : 02-477-3291  |  팩스 : 02)477-328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889  |  발행인 : 고재원 |  편집인 : 고재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승찬
Copyright © 2013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