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北, 김정은 꼭 닮은 딸 전격 공개…아빠 손 잡고 ICBM 발사 참관

이창준 기자 | 기사입력 2022/11/19 [09:05]

北, 김정은 꼭 닮은 딸 전격 공개…아빠 손 잡고 ICBM 발사 참관

이창준 기자 | 입력 : 2022/11/19 [09:05]

▲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자녀를 처음으로 공식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전날 있었던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이 "사랑하는 자제분과 여사와 함께 몸소 나오시여" 발사 과정을 지도했다고 밝혔다.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과 그의 딸이 함께 미사일 발사를 참관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여러장 공개했다.자리에 앉아 군부 인사들에게 손짓하며 지시하는 김 위원장을 리설주 여사와 딸이 나란히 서서 손을 모은 채 듣고있는 모습[연합뉴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자녀를 처음으로 공식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전날 있었던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이 "사랑하는 자제분과 여사와 함께 몸소 나오시여" 발사 과정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과 그의 딸이 함께 미사일 발사를 참관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여러장 공개했다.

 

통신이 공개한 사진에는 흰색 겨울옷을 입은 여자아이가 김 위원장의 손을 잡고 미사일 옆을 걷거나 미사일을 지켜보는 모습이 담겼다.

 

자리에 앉아 군부 인사들에게 손짓하며 지시하는 김 위원장을 리설주 여사의 옆에 나란히 서서 손을 모은 채 듣는 모습 등도 포착됐다.

 

여자아이는 한눈에 봐도 김 위원장과 리 여사를 빼닮은 모습이었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도 동행해 공개된 '백두 혈통'이 사실상 총출동한 모습이었다.

 

사진에는 김 위원장과 리설주, 딸과 함께 김 부부장과 간부들이 발사 성공에 격하게 기뻐하는 모습이 담겨 이번 미사일 발사에 건 기대를 보여주기도 했다.

 

▲사진은 흰색 겨울옷을 입은 어린 여자아이가 김 위원장의 손을 잡고 ICBM을 옆을 지켜보는 모습.[연합뉴스] 

 

북한 공식 매체가 김 위원장 딸의 모습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고지도자가 절대적 권위를 지닌 북한 체제의 특성상 김 위원장의 '후계자' 후보가 누구인지는 그동안 초미의 관심사였으나, 자녀수는 물론 성별이나 나이 등 구체적인 정보는 철저히 감춰져왔다.

 

다만 정보당국 분석 및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09년 결혼한 김 위원장과 리설주는 2010년과 2013년, 2017년 자녀를 출산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중 둘째는 2013년 북한을 방문한 미국 농구스타 데니스 로드먼을 통해 '김주애'라는 이름의 딸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또 첫째는 아들로 추정됐다.

 

사진 속 아이의 연령대를 고려하면 둘째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에도 나이나 이름 등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9월 전문가 분석을 인용해 평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 수립(9·9절) 74주년 경축 행사 무대에 오른 소녀 중 한 명이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으나, 국정원은 이에 대해 가능성이 적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북한이 김 위원장의 자녀를 전격 공개한 것은 이날 미사일 시험발사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총장은 "미사일 성공과 '백두 혈통'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면서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의미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어린아이를 위험한 군사 현장에 대동했다는 측면에서 다소 납득하기 어렵고, (동반이) 즉흥적으로 결정된 측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