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흔들리는 러軍…점령지 관료가 국방장관에 '자살 마땅' 극언

체첸 수장 등 푸틴 측근그룹서 제기한 군 지휘부 비판 확산
우크라, 남부 헤르손 탈환 '가속도'…"이달 들어 400㎢ 수복"

김종대 기자 | 기사입력 2022/10/07 [08:31]

흔들리는 러軍…점령지 관료가 국방장관에 '자살 마땅' 극언

체첸 수장 등 푸틴 측근그룹서 제기한 군 지휘부 비판 확산
우크라, 남부 헤르손 탈환 '가속도'…"이달 들어 400㎢ 수복"

김종대 기자 | 입력 : 2022/10/07 [08:31]

▲ 세르게이 쇼이구(앞줄 왼쪽) 러시아 국방장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합병한 이후에도 속절없이 패배를 거듭하자 점령지 친러시아 관료가 러시아 국방장관을 상대로 자살이 마땅하다는 취지의 극언을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 그룹이 제기한 군 지휘부에 대한 비판이 계속해서 확산하는 양상이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헤르손주 친러시아 점령지 행정부 부수반인 키릴 스트레무소프는 온라인에 공개한 영상 메시지에서 "정말 많은 사람이 '내가 상황을 이 지경으로 만든 국방장관이었다면 장교로서 스스로에게 총을 쐈을 것'이라고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러나 장교라는 단어는 많은 이들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지 않나"라고 조롱했다.

 

러시아 국방장관은 2012년 임명된 세르게이 쇼이구로, 푸틴 대통령과는 자주 함께 휴가를 보낼 정도로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스트레무소프는 모스크바의 장성들과 관료들이 전선의 문제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군인들의 영웅적 면모와 무능한 군 지휘부를 대조시키기도 했다.

 

그는 "국방부에는 장관과 장군, 부패한 약탈자와 다양한 쓰레기도 있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자신의 목숨을 바친 영웅들도 있다"고 말했다.

 

스트레무소프는 앞서 군 지휘부를 공개 비판한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수장에 대해서도 "이 문제를 제기한 그에게 동의한다. 잘했다"고 말했다.

 

카디로프는 이달 초 동부 요충지 리만을 우크라이나에 뺏기자 리만 지역 군 지휘부를 이등병으로 강등하고 최전방으로 보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그는 "군대에서 족벌주의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도 했다.

 

국방부는 스트레무소프의 발언에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최근 러시아에서는 푸틴의 측근 그룹을 중심으로 우크라이나에서 고전하는 정규군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용병 기업 와그너 그룹을 창설한 기업인이자 '푸틴의 요리사'로 불리는 예브게니 프리고진 역시 카디로프의 발언에 동의한다며 "이놈들 모두 맨발로 기관총을 들린 채 전방으로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중장 출신 러시아 하원 의원인 안드레이 구룰레프도 "위부터 아래까지 완전히 거짓말로 긍정적인 보고만 하는 게 문제"라고 주장했다.

 

한편 우크라이나 남부군은 이달 들어 탈환한 헤르손 점령지 면적이 400㎢가 넘는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군은 이달 초부터 남부 헤르손주 탈환 작전을 본격화해 드니프로 강 서쪽 마을 수십 개를 되찾는 등 헤르손 주도인 헤르손을 향해 진격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